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SNT중공업-헥사곤, e파워트레인·스마트 제조기술 함께 개발키로

26일, ‘e모빌리티를 위한 e파워트레인 및 스마트 제조공정 개발 파트너쉽' 체결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조상록 기자 |

 

 

SNT중공업과 헥사곤(Hexagon)이 10월 26일 ‘e모빌리티를 위한 e파워트레인 및 스마트 제조공정 개발 파트너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헥사곤 한국·아세안·태평양·인도 지역을 총괄하는 림분춘 사장, 이강민 지사장, 김성완 지사장, 김명환 상무, SNT중공업 김진영 전무, SNT모티브 안재준 이사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전략적 파트너쉽을 통해 고품질의 전기트럭, 버스, SUV, 픽업트럭, UAM 및 선박의 e파워트레인(ePowetrain) 개발과 스마트제조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개발에 적극 협력하기로 하였다.

 

SNT중공업은 파워트레인 전문기업으로써 육상, 항공, 해상등 다양한 운송분야에서 기술 융복합화를 통한 친환경 신사업 개발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육상 분야에서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픽업 등 소형 트럭용 친환경 동력전달장치 개발을 시작으로 내년부터는 중형 전기 트럭과 대형수소연료전지 트럭, 특수 차량용 전기, 수소연료전지,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등으로 사업을 확장해 날 갈 계획이다.

 

항공 운송분야에서는 도심항공모빌리티(UAM) 플랫폼의 핵심 부품인 전기 드라이브 시스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또한 해상 운송 분야에서는 선박용 인버터와 모터 드라이브 시스템 등 친환경 선박용 동력전달장치를 개발한다. 아울러, 풍력기어박스 개발도 진행할 계획이다.

 

헥사곤 매뉴팩처링 인텔리전스는 소프트웨어, 자율 솔루션 분야에서 최첨단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IT 기업으로 eMobility와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관련 기술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이 밖에도 항공우주산업, 스마트 매뉴팩처링 등 제조업 분야에서 설계 및 엔지니어링 산업용, 로봇 프로그래밍, 측정기기 등 최첨단 소프트웨어와 솔루션을 개발 및 제공하고 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