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서울시가 만든 스마트폰 앱 79개 중 '절반 이상 폐기돼'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조상록 기자 |

 

서울시가 지난 10년간 수십억을 들여 만든 시정 홍보용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의 절반 이상이 폐기된 것으로 파악됐다.

 

10월 1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경기 시흥갑)이 서울시로부터 제출 받은 '서울시 모바일애플리케이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가 지난 2010년부터 현재까지 개발한 앱 79개 가운데 44개가 현재 서비스를 중지하고 폐기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앱을 개발하는 데 들어간 예산은 총 51억8,0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폐기된 앱들은 이용 실적이 매우 저조했다. 3,300만원이 투입된 '공공미술산책' 앱은 수년간 누적 다운로드 건수가 4,000건이 채 안 됐다. 또한 일부 앱들은 가입이나 로그인 등 기본적인 기능에 오류가 발생했지만, 수년간 방치된 것으로 조사됐다.

 

문 의원은 "서울시 앱이 시민의 혈세로 만들어지고 운영되는 만큼 예산 낭비가 없도록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