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테크노트

배너

농장에서 작업자 따라다니며 수확하는 자율주행 로봇 개발돼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조상록 기자 |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 자율주행 기반의 스마트팜 농작업자 추종형 이송 로봇을 개발했다. 추종형 이송로봇은 스마트팜 온실 등 시설에서 작업자를 따라다니면서 수확 및 작업 부산물 등을 집하장까지 왕복 자율주행으로 이송하는 로봇이다.

 

국내 농업용 로봇 기술은 다양한 분야에서 자동화 및 무인화에 대한 연구가 진행 중이나, 시설 농장에서는 높은 시설 투자비용과 효율성 문제로 상용화나 보급이 미흡한 실정이다.

 

주관연구기관인 '하다'는 1년간 농식품 R&D 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정부연구개발비(5억원)를 지원받아 스마트팜 재배 작물 관리를 위해 농작업자 추종에 의한 협동 작업 및 자율주행 기반 전기 구동형 이송 로봇 플랫폼을 개발하였다.

 

이송 로봇의 작동 성능 검증을 위해 실증테스트와 더불어 공인기관의 입회평가를 실시하였고, 그 결과 작업자 인식률, 작업자 추종 성공률, 추종 거리/각도 오차 등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장비 보유국(네덜란드 등)의 성능수준보다 유사하거나 더 높게 나타났다.

 

또한, 유럽의 선진 경쟁사 대비 약 50% 수준의 제품가(1,500만원/대)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함으로써 국산화를 통한 수입대체 효과와 더불어 신시장 진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다 연구팀은 농작업자 추종형 이송 로봇 개발을 통해 기술실시 1건을 완료하였고, 2022년에는 지자체와 협력하여 지역 시설농가에 대한 실증연구 및 신기술 시범보급사업 등을 통해 농가 보급 확대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송작업 외 적용 가능한 분야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농업용 로봇 분야의 국산화를 통해 해외 기술에 대한 의존도를 점차 낮춰 나갈 예정이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