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SKC, 2025년까지 30조원 규모의 배터리·반도체 소재 기업 목표

URL복사

헬로티 조상록 기자 |

 

 

SKC가 2차전지용 차세대 음극재와 양극재, 하이퍼포먼스 컴퓨팅용 글라스 기판 등 신소재 사업에 나선다.

 

SKC는 9월 24일 'SKC 인베스터 데이'를 열고 2025년까지 사업구조 전환을 통해 기업가치 30조원 규모의 세계 1위 모빌리티 소재 회사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SKC는 사업구조 전환으로 2025년 이익의 80% 이상을 모빌리티 소재에서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SKC는 기업가치 창출의 핵심이 2차전지 소재라고 소개했다. 신성장 동력으로 안착한 동박 사업은 말레이시아 5만톤(t), 유럽 10만t, 미국 5만t 등 적극적인 해외 증설로 생산규모를 총 25만 톤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 35% 이상의 압도적 1위 플레이어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실리콘 음극재, 하이니켈 양극재 등 2차전지 성능을 대폭 개선할 수 있는 신규 소재 사업에 진출한다.

 

이완재 사장은 "글로벌 선두 수준의 실리콘 회사와 협력해 음극재 기술을 확보하고 핵심 사업으로 키워갈 것"이라며 "양극재도 글로벌 기업과 협력해 사업화를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SKC는 2025년 동박 등 2차전지 사업 매출을 현재의 10배인 4조 원 규모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모빌리티 소재의 양대 축인 반도체 소재사업은 새로운 하이테크 제품으로 확장한다. 기존 CMP패드, 블랭크마스크 사업을 본격화하는 것에 더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하이퍼포먼스 컴퓨팅용 글라스 기판'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키운다. 이를 통해 전체 반도체 소재사업 매출을 2025년까지 2조원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다.

 

기존 플라스틱 대신 SKC 글라스 기판을 적용하면 반도체 패키지 두께와 전력 사용량이 절반 이상 줄고, 데이터 처리량이 획기적으로 증가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데이터센터 필요 면적이 기존의 20% 수준으로 감소한다.

 

SKC가 강점을 가진 친환경 소재사업도 확장한다. 기존 필름, 화학사업은 ESG 중심으로 개선한다. SKC의 2025년까지 경영 목표 달성에 필요한 재원은 사업 합작, 정책 금융 등 전략적 파이낸싱과 내부 현금 창출 확대 등 자체 조달로 조달한다고 밝혔다.

 

이완재 SKC 사장은 "2016년 '우물에서 벗어난다'는 의미의 '탈정(脫井)'을 약속하고 환골탈태 수준의 딥체인지를 추진해왔다"며 "'글로벌 메이저 소재 솔루션 마케터'를 지향점으로 삼아 고객 가치를 증대하고 이해관계자와 함께 지속가능한 가치로 세상을 바꾸는 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