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배너

[스마트팩토리+오토메이션월드 2021 인터뷰] 바우머코리아, “신제품 소개할 수 있어 반가웠던 전시회”

URL복사

헬로티 함수미 기자 |

 

 

바우머코리아가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21(Smart Factory + Automation World 2021)’에서 산업용 카메라 VLXT 시리즈를와 센서, 엔코더 등을 소개했다.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21은 9월 8일(수)부터 10일(금)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규모 스마트공장 및 자동화산업 전문 전시회다.

 

 

바우머코리아가 이번에 선보인 산업용 카메라 VLXT 시리즈는 초고속 정밀도를 자랑하며, 10GigE 속도를 지원한다. 또한 바우머가 제공하는 Auto Focus 기능의 렌즈를 사용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또한 초고속 정밀 검사 시스템에 적합한 최신의 Sony Pregius, Pregius S와 Gpixel 센서를 적용, 10 GigE 인터페이스를 사용하면서 최대 65MP 해상도를 지원한다.

 

VLXT 제품은 2D/3D측정에 적합한 반도체, PCB/FPCB 및 LCD/OLED의 검사에 적합해, 검사 장비를 개발 및 제조하는 업체에 적합하다.

 

 

바우머코리아의 홍동수 부장은 “2년여 만에 개최되는 만큼, 많은 기업과 관람객이 굉장히 기다렸던 전시회다. 새롭게 출시된 제품을 소개할 자리와 기회가 적었던 만큼, 많은 기대를 안고 출품했다”고 밝혔다.

 

홍동수 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분위기를 걱정됐지만, 생각보다 많은 참관업체와 고객들이 방문해주셔서 성공적인 전시회가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그동안 출시된 신제품 위주로 전시를 진행했고, 기존 고객과 더불어 신규 고객들의 관심도 컸다. 유의미한 전시회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내년 4월에 진행될 전시회에서는 4차 산업혁명에 맞는 제품과 솔루션으로 찾아올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첨단, 한국산업지능화협회, 한국머신비전산업협회, 코엑스가 공동주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디지털뉴딜의 미래(The Future of Digital New Deal)’라는 주제 하에 약 500개사 스마트공장, 머신비전, 자동화 기업이 참가하여 1,800개 부스에서 최신 스마트 제조 기술을 선보였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