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벼랑 끝에 선 트위터...‘해법 찾기 어렵네’

  • 등록 2016.10.25 11:28:38
URL복사

[사진 = 트위터 홈페이지]


[헬로티]

SNS 산업을 주름잡던 트위터가 일촉즉발의 벼랑 끝에 섰다. 경쟁 서비스 대응전략의 부재, 사용자 이탈, 실패한 수익 모델, 연속된 적자, 쉽지 않은 매각 등이 그 이유다.


실제 페이스북․인스타그램․웨이보 등과 같은 경쟁자들에게 사용자들을 빼앗기고, 야심차게 시작한 광고사업에도 불구하고 누적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난 데다, 매각까지 뜻대로 추진되지 않고 있는 것.


업계에 따르면, 사용자 이탈률이 최근 4년 동안 적게는 10%에서 많게는 20% 매년 거듭되고 있다. 또한 2013년 11월 상장 이후 지난 2분기까지 연속 11분기 동안 이익을 내지 못해 누적적자가 23억 달러에 달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3분기 실적 나오는 이달말께 8%에 이르는 인력을 추가 감축할 것이란 관측까지 있다.


매각 시도 역시 난항이다. 공동창업자인 잭 도시가 경영일선에 복귀 후 시장에 매물로 내놓았지만, 사려는 기업이 없다. 당초 MS․구글․애플 등이 거론되었으나 모두 관심을 접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유력 경제지인 포브스가 새로운 인수 후보로 일본의 소프트뱅크를 거론했지만 아직 이렇다할 움직임은 없다.


업계의 한 시장분석 전문가는, 빠져나간 사용자들을 되돌릴 전략이 마땅치 않고, 뉴스․동영상․광고 등 수익모델도 힘을 내지 못하고 있으며, 200억 달러 규모에 달하는 매각 가격도 높아 트위터의 해법 찾기가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유활 기자 (yhkim@hellot.net)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