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업계, 우울한 2분기 보내…영업이익 반토막에 적자 전환까지

2022.08.07 09:47:14

김진희 기자 jjang@hellot.net

[초대합니다] 2023년도 기업의 비즈니스 성공을 위해 '이것' 선점할 준비되셨나요? KES Future Summit으로 오세요 (10.4~5, 코엑스/온라인)

원재료비 상승에도 수요 둔화…롯데케미칼 9개 분기 만에 분기 적자 경기침체로 전방산업 수요 위축…하반기 실적 둔화 이어질 듯

 

 

국내 화학기업들이 올해 2분기에 원재료 나프타 가격 상승과 전방 수요 위축으로 줄줄이 저조한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수익성 하락에 대응해 생산설비 가동률을 하향 조정하고 있지만, 세계적인 경기 침체 우려에 전방 수요가 좀처럼 회복되지 않으면서 하반기 실적 전망도 어두운 모습이다.

 

 

7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케미칼은 2분기에 21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작년 동기(2,978억원 흑자) 대비 적자 전환됐다.

 

원유에서 추출하는 석유화학 업계의 기초원료인 나프타 가격이 상반기 국제유가 상승으로 인해 예년보다 급등하면서 원가 부담이 커진데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중국의 주요 도시 봉쇄 등 여파로 글로벌 수요 약세가 이어진 영향이다.

 

'석유화학의 쌀'이라고도 불리는 기초유분 에틸렌 스프레드는 올해 1분기 t당 276달러에서 2분기에는 234달러 수준까지 하락했다. 손익분기점인 t당 300달러를 크게 밑돈 것이다.

 

유가 상승으로 원재료인 나프타의 가격이 올랐지만, 경기침체로 화학제품 수요가 둔화되면서 원재료 가격 상승분을 제품 판매 가격에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롯데케미칼이 분기 적자를 기록한 것은 충남 대산공장 폭발사고가 있었던 2020년 1분기 이후 9개 분기 만이다.

 

롯데케미칼은 하반기 전망에 대해 "나프타 가격 하락에 따른 원가 부담이 일부 줄어들 것으로 보이지만 인플레이션 우려와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글로벌 수요 약세가 심화되면서 수익성 개선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에 따라 롯데케미칼은 3분기에 일부 생산설비를 감산 운영할 계획이다.

 

흑자를 거둔 화학 기업들도 지난해와 비교하면 영업이익 규모가 대폭 줄었다. 2분기에 LG화학은 작년보다 59.0% 감소한 8,785억원, 금호석유화학은 작년보다 53% 줄어든 3,540억원의 영업이익을 각각 거뒀다.

 

LG화학은 올해 2분기에 역대 최대 규모의 분기 매출을 달성했지만 고유가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영향 등으로 수익성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은 7.0%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59.0%나 줄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석유화학 부문은 매출 5조9,876억원, 영업이익 5,132억원을 기록했다. 원료가 상승과 글로벌 경기 둔화로 제품 스프레드(마진)가 악화됐으나 태양광 필름용 폴리올레핀엘라스토머(POE), 기저귀용 고흡수성수지(SAP) 등 차별화된 제품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시황 대비 견조한 수익성을 보였다.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 흑자를 냈던 금호석유화학은 올해 2분기 코로나19 특수 효과가 사라지면서 영업이익이 반 토막 난 것으로 나타났다.

 

금호석유화학은 연결 기준으로 올해 2분기에 매출 2조2,439억원, 영업이익 3,54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은 2%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53% 감소했다.

 

부문별로 보면 합성고무 사업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1천3억원으로, 작년 동기(2,929억원)보다 65.8% 줄었다.

 

코로나19 특수를 누렸던 위생용 장갑 소재 NB라텍스가 위생장갑 판매량 감소로 수익성이 악화됐고, 타이어용 범용 고무도 수요 약세와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스프레드가 축소됐다.

 

합성수지 사업의 2분기 영업이익은 316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67.8% 줄었다. 자동차와 대형 가전기업들의 수요 감소로 합성수지 제품 가격이 약세를 보였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페놀유도체 사업은 올해 2분기 중국의 주요 도시 봉쇄에 따른 수요 부진 등 영향으로 작년보다 70.6% 감소한 98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화학업계의 하반기 전망도 어두운 편이다.

 

최근 국제유가 가격 하락으로 나프타 가격이 다소 안정되면서 원재료비 부담은 줄어들었지만,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침체 등으로 전방산업 수요 회복 조짐이 나타나지 않고 있는 탓이다.

 

실제로 에틸렌 스프레드는 지난달부터 t당 100달러 이하까지 떨어지는 등 주요 제품의 수익성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연합인포맥스로 증권사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롯데케미칼과 금호석유화학의 3분기 예상 영업이익은 작년보다 각각 50.1%, 41.5%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Copyright ⓒ 첨단 & Hellot.net

상호명(명칭) : (주)첨단 | 등록번호 : 서울,자00420 | 등록일자 : 2013년05월15일 | 제호 :헬로티(helloT) | 발행인 : 이종춘 | 편집인 : 김진희 | 본점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127, 3층, 지점 : 경기도 파주시 심학산로 10, 3층 | 발행일자 : 2012년 4월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활 | 대표이사 : 이준원 | 사업자등록번호 : 118-81-03520 | 전화 : 02-3142-4151 | 팩스 : 02-338-3453 | 통신판매번호 : 제 2013-서울마포-1032호 copyright(c) HelloT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