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원/달러 환율, 1380원대 중반 상승

URL복사

 

10일 원/달러 환율이 1380원대 중반으로 상승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의 오후 3시 30분 종가는 전 거래일보다 3.1원 오른 1384.7원을 기록했다.

 

환율은 전날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의회 증언을 소화하며 전 거래일보다 2.4원 오른 1384.0원에 개장해 오전 중 1388.1원까지 올랐다가 상승 폭을 줄였다.

 

파월 의장은 최근 미국의 물가 상승률이 둔화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금리 인하 확신을 갖기 위해서는 하락세가 지속 가능하다는 증거가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후 달러화는 강세를 보였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857.90원이다.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859.13원)보다 1.23원 내렸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