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아이앤나, ‘글로벌 유니콘 프로젝트’서 아기유니콘 기업 선정

URL복사

 

아이앤나가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2024년 글로벌 유니콘 프로젝트’에서 아기유니콘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스타트업을 기업가치 1조 원 이상의 유니콘 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아기유니콘과 예비유니콘 기업을 지정해 지원하고 있다. 아기유니콘은 업력 7년 이내의 창업기업 중 투자실적이 20억~100억 원 미만이거나 기업가치가 300억 원 이상인 경우를 대상으로 한다. 예비유니콘은 투자실적 50억 원 이상, 기업가치 1000억 원 이상인 성장성과 혁신성을 갖춘 비상장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특히 아기유니콘 프로젝트는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하에 혁신적인 사업모델과 성장성을 검증받은 유망 창업 기업을 발굴해 국제적 경쟁력을 갖춘 예비유니콘 기업으로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아기유니콘 기업은 국내 4만여 개의 벤처기업 중 매년 50개 기업만 선정되며, 올해는 199개 기업이 지원해 약 4:1의 경쟁률을 뚫고 50개 기업이 선정됐다.

 

선정된 기업은 최대 3억 원의 시장개척자금을 지원받게 되며, 특히 올해는 기술보증기금의 특별보증 제도가 신설되어 아기유니콘 기업이 성장자금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 외에도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민간 전문 컨설팅 기관 연결, 국내외 벤처캐피탈 대상 투자유치 활동 지원 등 비금융 지원도 강화하여 아기유니콘이 예비유니콘으로, 예비유니콘이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

 

아이앤나는 임신·출산·육아 종합 플랫폼 기업으로, 전국 약 350개 산후조리원과 제휴하여 실시간 영상 서비스 ‘베베캠’, ‘젤리캠’을 운영 중이며, 아이수첩, 아이앨범, 라이브커머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캠서비스에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접목시킨 AI 알고리즘을 통해 실시간으로 아기의 상태를 체크해주는 AI 보모 서비스를 개발하여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아이앤나 대표는 “이번 아기유니콘 선정을 통해 아이앤나의 사업성과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아이앤나만의 IT 기술 및 서비스로 국내 저출산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하나의 솔루션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선진적인 산모-영유아 케어 서비스를 글로벌 시장, 특히 베트남, 인도네시아, 중국 등 대한민국 산후 케어 문화에 관심이 높은 지역에 접목하여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헬로티 임근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