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슈나이더 일렉트릭, 수소 발전소에 개방형 자동화 솔루션 공급

URL복사
[#강추 웨비나] 차세대 배터리 관리 시스템 "ADI의 6세대 BMS 솔루션으로 산업 및 자동차 분야에 새로운 기준 제시" (7/17)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독일 펌프 전문기업 윌로(Wilo)에 개방형 자동화 솔루션인 에코스트럭처 오토메이션 엑스퍼트(EcoStruxure Automation Expert, EAE)를 공급했다고 18일 밝혔다.

 

윌로는 빌딩 서비스, 수자원 관리 및 산업 부문을 위한 프리미엄 펌프와 펌프 시스템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전기분해를 통해 태양열, 풍력, 수력 등을 친환경 수소로 변환하는 수소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윌로의 수소 플랜트는 다양한 에너지원의 통합 및 중앙 집중식 관리를 위한 확장 가능하고 유연한 분산형 시스템을 필요로 했다. 이에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윌로 수소 발전소의 전략적 기술 파트너로서 공정 자동화, 전력 및 개방형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화 플랫폼인 EAE를 포함한 전반적인 에코스트럭처 솔루션을 제공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EAE는 IEC61499 국제 표준을 기반으로 한 세계 최초의 개방형 자동화 솔루션이다. 이는 기본 하드웨어 인프라와 상관없이 독립적으로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을 모델링하고 배포해 소프트웨어 중심의 자동화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수 있다.

 

엔지니어는 소모적인 수작업을 자동화하고, 중복 작업을 제거해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어 기존의 자동화 작업을 수행하는데 걸리는 시간을 2~7배 단축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윌로는 연간 최대 10톤의 그린수소(gH2)를 생산하고 최대 520kg의 수소를 보관할 수 있게 됐다. 이밖에도 수소 플랜트의 백업 전원 공급 장치를 탈탄소화해 지속가능성을 향상했으며 산업 탈탄소화를 위한 상용화 역량을 높였다.

 

올리버 헤르메스 윌로 CEO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EAE가 적용된 윌로의 수소 발전소를 통해 우리는 분산형 재생에너지 공급 네트워크의 기반을 조성하고 있다”며 “특히 개방적인 미래 지향적 솔루션이 적용된 다양한 기술을 통해 기업이 어떻게 기후 보호와 지속가능성에 기여할 수 있는 지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윌로는 개방형 자동화의 확산을 실현하기 위해 설립된 유니버셜 오토메이션 협회(Universal Automation. Org, UAO)의 회원사로 산업 자동화용 공유 소스 소프트웨어를 공동 개발하고 있다. UAO는 하드웨어에서 소프트웨어의 분리를 정의하는 IEC61499 표준을 기반으로 공급 업체의 특정 브랜드와 관계없이 자동화 기술 전반에 걸쳐 자동화 소프트웨어 컴포넌트인 런타임 엔진(Runtime Engine)을 공유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