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프로덕트

배너

딥서치, 업무에 적용하는 AI 기능 확대된 '딥서치 웍스' 발표

URL복사

 

사용성 개선 및 AI 기반 업무 협업 툴로 서비스 개념 확장해

 

딥서치가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AI 기반 업무 협업 툴 '딥서치 웍스'를 새롭게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딥서치 웍스는 딥서치가 지난해 12월 출시한 AI 문서 관리 서비스 '마이노트'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마이노트 출시 후 사용자 VOC를 반영해 사용성을 개선하고, AI 기반 업무 협업 툴로 서비스 개념을 확장했다.

 

딥서치는 딥서치 웍스를 출시하면서, 개인의 업무 효율성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최근 AI를 업무에 활용하는 직장인이 증가한다는 점에 착안, 업무 효율을 극대화하는 검색, 질의응답, 자동 보고서 생성 등의 기능을 고도화했다. 

 

여기에 딥서치는 150만 개 이상의 기업 DB와 함께 지역 신문, 인터넷 신문 등 비상장 기업 정보를 확인 가능한 3000여 개의 언론사 뉴스 정보를 추가해 방대해진 데이터를 제공한다. 사용자가 업로드한 내부 문서와 이 정보를 서비스 내에 통합해 나만의 '업무 지식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도록 지원한다. 

 

사용자는 딥서치 웍스의 검색 기능으로 원하는 조건의 데이터를 쉽게 찾고, 대화형 AI 언어 모델인 '챗딥서치'를 통해 질의응답 방식으로 검색 의도에 맞는 정확한 답변을 얻는다. 또한, 기업 자체 문서와 딥서치 내 기업 데이터, 외부 채널의 정보를 기반으로 기업 현황 보고서를 PDF로 생성해주는 자동 보고서 생성 기능으로 관련 업무에 드는 리소스를 획기적으로 절감할 것으로 보인다. 

 

딥서치 관계자는 "기존 마이노트 서비스가 경영, 영업 조직에 특화된 서비스라면, 딥서치 웍스는 직군과 직무에 관계없이 누구나 업무, 협업에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라며, "딥서치 웍스가 모든 직장인의 업무 효율성과 몰입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서비스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설명했다. 

 

딥서치는 딥서치 웍스 출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B2C 시장 공략에 나선다. 그동안 AI 기술을 기반으로 기업 정보 플랫폼, 기업 가치 평가, ETF 지수사업 및 M&A 마켓플레이스 등의 B2B 사업을 전개해 온 딥서치는 개인 사용자 대상 사업으로도 비즈니스를 확장해 AI 기반 생산성 툴 시장을 이끌어간다는 계획이다.

 

딥서치 김재윤 대표는 "딥서치 웍스는 딥서치가 B2C 시장으로 비즈니스 영역을 확대하기 위한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라며, "모든 직장인에게 AI를 활용한 혁신적인 업무 경험을 선사하도록 꾸준한 연구개발과 서비스 고도화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