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한국디지털전환협회 발대식 개최…소상공인·중소기업 DX 지원 본격화

URL복사

 

한국디지털전환협회(KDXA)가 지난 10일 서울 구로동 협회 라운지에서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협회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DX)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됐으며,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해 기업들이 실질적인 디지털 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발대식에는 IT 솔루션 기업, 세무사, 노무사, 경영지도사 등 다양한 전문가들과 소상공인, 중소기업 대표들이 다수 참석했다. 발대식에서 한국디지털전환협회 이근영 회장은 디지털 전환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협회의 주요 역할과 활동 계획을 발표했다.

 

이근영 회장은 “디지털 전환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인 시대가 되었다. 특히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에게도 필수적인 과제가 됐다”라며, 협회가 제공할 ‘인식 개선’과 ‘솔루션 제시’를 통해 기업들이 디지털 전환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또한 디지털 전환 컨설팅과 기업 임직원 대상 교육 프로그램도 함께 제공할 계획임을 밝혔다.

 

디지털 전환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한 이 회장은 “사고의 전환이 디지털 전환의 가장 중요한 요소이다. 한국 사회의 중장년층이 아날로그 시대에서 태어나 디지털 시대를 살아가는 현 상황에서, 이들이 경제의 주체라는 점에서 디지털 전환의 의미는 매우 크다”라고 말했다.

 

협회는 앞으로 디지털 전환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과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기업들이 디지털 전환에 필요한 인재를 확보하고 디지털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발대식에 참석한 한 기업 대표는 “디지털 전환협회의 출범은 매우 시의적절한 일이다. 협회의 지원을 통해 우리 기업도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향후 협회는 회원사들과 긴밀히 협력하여 디지털 혁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며, 디지털 전환이 우리 사회 전반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헬로티 임근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