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전무후무한 펀딩 도전하는 샘 올트먼, 반도체 시장 재편하나

URL복사
[주목할 이벤트] 배터리 산업의 주요 키워드, 바로 ‘수율 증진’과 ‘안전성 확보’. 이러한 배터리 품질 관리를 위한 전략은? (3/8, 코엑스 402호)

 

자체 AI(인공지능) 칩 개발을 추진 중인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가 사상 최대의 투자 유치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올트먼 CEO가 5조~7조 달러(약 6600조~9300조 원)의 자본 조달을 목표로 예비 투자자들을 만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5조~7조 달러의 투자금은 비슷한 사례를 찾아볼 수 없는 거액이다. 

 

현재 세계에서 가장 기업가치가 높은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의 시가총액을 합산해야 6조 달러(약 7980조 원) 수준이다. 또한, 세계 반도체 시장의 규모를 감안해도 올트먼 CEO의 투자금 유치 목표는 일반인의 셈법과는 차이가 난다. 지난해 세계 반도체 시장의 전체 매출액은 5270억 달러 수준이었다. 반도체에 대한 높은 수요를 감안한다고 하더라도 2030년이 돼야 매출액이 1조 달러를 넘어설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올트먼 CEO는 천문학적인 투자금을 유치한 뒤 현재 세계 반도체 시장의 구도를 완전히 바꿀 수 있을 정도로 기능이 대폭 향상된 반도체를 설계하고, 생산 시설까지 건설할 계획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올트먼 CEO는 수년 안에 10여개의 반도체 생산시설을 건설한 뒤 TSMC에 운영을 맡기겠다는 큰 그림을 그렸다.

 

자본 조달을 위해 올트먼 CEO는 중동의 '오일머니'에 주목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그는 아랍에미리트(UAE)의 셰이크 타흐눈 빈 자예드 국가안보 고문을 만났다.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UAE 대통령의 동생인 셰이크 타흐눈 국가안보 고문은 AI 업계의 신성으로 주목받는 G42를 설립한 인물이다. 또한, 올트먼 CEO는 일본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과 만나 자신의 사업계획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올트먼 CEO는 미국 정부에도 자신의 계획을 설명했다는 전언이다. 반도체의 설계만 미국이 맡고, 중동 등 각 국 자본을 사용해 아시아 파운드리 업체에 생산을 맡기겠다는 '글로벌 반도체 네트워크' 계획이 성사되기 위해선 미국 정부의 승인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오픈AI는 "반도체의 기능과 생산 확장을 위해 생산적인 논의가 진행 중"이라며 "반도체와 관련한 안보적인 측면을 감안해 미국 정부에 꾸준히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