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원/달러 환율, 10원 넘게 상승...1300원대 재진입

URL복사
[주목할 이벤트] 배터리 산업의 주요 키워드, 바로 ‘수율 증진’과 ‘안전성 확보’. 이러한 배터리 품질 관리를 위한 전략은? (3/8, 코엑스 402호)

 

22일 원/달러 환율이 10원 넘게 상승해 1300원대에 재진입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1.3원 오른 1300.5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1300원선을 넘은 것은 지난 15일(1300.8원) 이후 일주일만이다.

 

원/달러 환율은 6.0원 오른 1295.2원에 개장한 뒤 1290원대 중후반에서 움직이다가 오후 들어 1300원선을 깨고 올라섰다. 최근 원/달러 환율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이 종료됐다는 시장의 전망에 따라 하락해 왔다.

 

이날 환율 상승은 그간 달러 약세가 과도했다는 인식에 더해 엔화와 위안화 등 아시아 통화가 약세를 보인 영향이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873.08원이었다. 전날 오후 3시30분 기준가(873.01원)에서 0.07원 올랐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