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모비에이션, 원스카이와 업무협약...UAM 항로설계 발판 마련

URL복사
[대박경품](무료) MS, 지멘스, 미쓰비지전기오토메이션 등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2024년도 스마트제조를 대전망해 봅니다. 온라인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20~22)

 

모비에이션은 저고도 무인기 항로관리 솔루션 기업인 미국의 원스카이(OneSky)와 지난 17일 MOU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모비에이션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2040년까지 1400조 규모에 이를것으로 예상되는 UAM 시장에서, 핵심 사업인 항로설계와 데이터 축적을 위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는 향후 e-VTOL 기체들의 고속도로가 될 '도심지 항공 회랑 설계'를 위해 필수적인 데이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신민 모비에이션의 대표는 올 하반기부터 VTOL(헬리콥터)기체를 통한 본에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승객은 서울 강남권에서 인천 국제공항까지 15분이면 갈 수 있는 획기적인 교통수단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본에어가 제공하는 VTOL 서비스의 기체는 실제 UAM 회랑이 구축되는 AGL1000ft~2000ft 구간에서 운항 될 예정으로 가까운 시일내에 하늘에 놓여질 UAM 회랑 구축을 위해 운항데이터를 우선적으로 구축할 수 있다.

 

원스카이는 항공 산업을 위한 공역 평가, 운영 및 교통 관리 솔루션을 개발하는 글로벌 UAS 교통 관리(UTM) 회사다. 2021년부터 NASA와 함께 미국의 저고도 항로 교통 시스템을 설계·구축하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항공우주원(KARI)를 비롯해 현대자동차의 AAM 미국법인 슈퍼널 등과 협업으로 대한민국 K-UAM 글랜드 첼린지의 항로/항법 분야에 참가해 한국 공역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가지고 있다.

 

양사는 향후 글로벌 UAM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축적하고 모비에이션의 VTOL 도심항공교통 서비스 플랫폼이 대한민국 지리와 특성을 고려한 새로운 도심항공교통 서비스로서의 올바른 모델을 제시, UAM시대를 앞당기는데 기여할 계획이다.

 

신민 모비에이션 대표는 "UAM 산업은 거스를 수 없는 이미 다가온 미래"라며 "세계적인 UTM 회사인 원스카이와의 협업을 통해 급성장하고 있는 대한민국 UAM 산업에 일조할 수 있는 서비스플랫폼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