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배너

금융에 특화된 AI가 있다? 비정형 데이터 정형화하는 퀀텀AI

URL복사
[선착순 무료] 자동차와 전자산업을 위한 AI 자율제조혁신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4/24, 코엑스1층 전시장B홀 세미나장)

 

퀀텀에이아이는 자연어 처리 전문 기업이다. 비정형 데이터를 처리해서 정보를 정형화, 정보 자산 서비스를 제공한다.

 

비정형 데이터는 음성, 문서, 하이퍼텍스트 등 다양하다. 퀀텀에이아이는 데이터에서 필요한 정보를 스스로 찾아 자동으로 정보화해 제공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국제인공지능대전(AI EXPO KOREA 2023)'에서 퀀텀에이아이 최성집 대표를 만났다.

 

“고객이 보험금을 청구할 때 영수증, 명세서, 진단서 같은 것들을 내게 되잖아요. 보험사는 이를 종합해 지급해야 할 보험 금액을 계산하게 되는데, 이때 필요한 정보를 사람이 수작업으로 입력하거든요. 퀀텀에이아이는 인공지능을 통해 위와 같은 비정형 데이터들 속에서 정보를 추출, 정보화해 보험사에게 제공하고 있어요.”

 

퀀텀에이아이의 솔루션은 기존에 수기로 작업하던 것들을 자동화했다. 현재는 금융 분야에서 주로 쓰이고 있다.

 

“은행에서도 고객 서류 같은 것을 제출하면 뒤쪽에서 사람이 전부 다 타이핑을 하거든요. 이번에 모 은행에서 BPR(Business Process Reengineering) 프로젝트를 했어요. 비정형 고객 서식이 들어오면, 필요한 정보를 추출, 데이터를 직접 넣어줬어요. 사람이 직접 타이핑할 일이 없어진 거예요.

 

또 예전에는 인터넷 뱅킹 재신고를 할 때 은행 지점에 방문을 했잖아요. 음성 인증 기능을 통해 모바일에서 재신고 처리를 할 수 있게끔도 할 수 있어요.”

 

최 대표는 자연어 처리 영역은 사람이 말로 듣고 생각하는 모든 영역에 다 쓰일 수 있어 쓰임새가 무궁무진하기 때문에, 금융 이외의 산업 분야에서도 충분히  활용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퀀텀에이아이는 AI챗봇도 개발하고 있다. 실제로 이미 통신사, 대형마트 등과 고객 상담봇을 공동 개발, 운영하고 있다.

 

“챗GPT는 개인 보안 이슈 때문에 국내 금융권이나 대기업에서는 쓰기 어려워요. 또한 챗GPT는 모든 분야에서 다 쓰일 수 있게끔 범용 엔진을 추구해요. 퀀텀에이아이는 범용 엔진이 아니라, 금융권에 특화된 버티컬 AI를 추구하죠. 챗GPT가 일반적인 분야에 대해서는 더 잘 알아들을지 몰라도, 금융 분야의 특화된 질문에는 저희 AI가 답변을 더 잘할 겁니다.”

 

광대한 텍스트 정보를 기반으로 높은 수준의 텍스트를 스스로 생성해내는 생성형 AI 챗GPT는 기존 인공지능의 한계를 뛰어넘으며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열어가고 있지만, 기밀 유출, 전문 분야에서의 한계 때문에, 더 안전하고 전문 분야에 특화된 인공지능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최근 삼성전자 등 대기업들이 기밀 유출을 막기 위해 챗GPT 사용을 제한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됐다.

 

한편, 퀀텀에이아이는 이번 전시회에서 자사 기술을 보다 쉽게 소개하기 위해 ‘습관을 읽다’, ‘소리를 보다’, ‘정보를 찾다’ 등 세 가지 컨셉의 체험형 콘텐츠를 준비했다.

 

첫 번째 ‘습관을 읽다’에서는 사용자의 습관을 활용한 본인 인증 기술을 선보였다. 사람이 아이디 패스워드를 입력할 때 마우스의 움직임, 타이핑, 패턴 잠금 등 각자 습관에 따라서 입력하게 되는데, 이를 통해 아이디와 패스워드가 노출되더라도 내가 직접  입력하지 않으면 로그인이 안 되게끔 하는 기술이다.

 

두 번째 ‘소리를 보다’ 에서는 음성 특징을 통해 자막의 글씨 크기와 색깔을 자동으로 바꿔주는 기술을 선보였다. 기쁜 목소리는 파란색, 화가 난 목소리는 빨간색, 슬픈 목소리는 노란색으로 표현되고, 평상 시 톤과 다르게 소리를 크게 내면 폰트 크기가 커진다.

 

마지막 ‘정보를 찾다’에서는 스크립트에서 회사명, 이름, 직책, 전화번호 등 정보를 실시간으로 추출해내는 기술을 선보였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