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원/달러 환율 4거래일째 상승...1260.1원 마감

URL복사
[무료 웨비나] 설계 산업의 미래 미리보기: AI가 결합된 AutoCAD (4/2)


8일 원/달러 환율이 4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4.8원 오른 달러당 1260.1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0.8원 내린 1254.5원에 출발한 뒤 장 초반 1251.5원까지 하락했으나, 이후 상승 전환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을 향한 경고가 담긴 발언을 내놓자 원화가 연동하는 위안화가 약세를 보인 영향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국정연설에서 "만약 중국이 우리의 주권을 위협할 경우 미국을 보호하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주권을 위협한 행위'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최근 미국 영공에 진입했다가 격추된 중국의 '정찰 풍선' 문제에 대한 강경 대응 방침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이익과 세계의 혜택이 우선한다면 중국과 협력할 것을 약속한다"면서도, 반도체를 비롯한 첨단기술의 대(對)중국 수출 통제 등 중국의 견제하기 위한 일련의 대응조치를 지속할 의사를 내비쳤다.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60.41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949.87원)에서 10.54원 올랐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