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산업동향

배너

'게임체인저' 양자에 조 단위 투자…기술패권 노린다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중국, 2025년까지 공적자금 19조…한국도 올해 예산 36% 증액

 


노벨상 산실 스위스 취리히 연방 공과대학을 찾은 윤석열 대통령이 양자 과학을 "미래 산업의 게임체인저"로 지목하고 올해를 양자 과학기술 도약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선언했다.


더는 쪼갤 수 없는 최소 단위 에너지를 의미하는 양자의 역학적 성질을 활용한 양자 컴퓨터, 양자 암호, 양자 통신 등은 현존하는 기술의 한계를 훌쩍 뛰어넘을 수 있는 신기술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2019년 미국 구글이 만든 양자 컴퓨터 시제품이 슈퍼컴퓨터로는 1만 년 걸리는 계산을 3초 만에 해낸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게임 체인저'로 주목받기 때문에 양자 기술을 경쟁국에 빼앗기지 않으려는 노력은 경제 블록이 기술 헤게모니 중심으로 재편되는 '기정학(技政學)' 구도 속에서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이 펴낸 과학·정보통신기술(ICT) 정책·기술 동향 1월호에 따르면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국을 배제하는 움직임을 보여온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반도체에 이어 양자 컴퓨터와 인공지능(AI) 기술도 중국 수출 규제 대상에 포함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양자 기술을 경쟁국에 노출하지 않으려는 노력 속에서 기술 패권을 다투는 미국과 중국은 양자 과학 연구에 천문학적인 돈을 쏟아붓고 있다. 특히 투자를 아끼지 않는 것은 중국 쪽이다.


세계경제포럼이 지난해 펴낸 양자 기술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2025년까지 5년 계획으로 양자 기술 분야에 공적 자금 153억 달러(약 19조 원)를 투입한다.


이는 같은 기간 72억 달러를 투입해 투자 규모 2위를 차지한 유럽연합(EU)의 두 배가 넘고, 19억으로 3위인 미국보다 8배 많은 수준이다.


4위는 18억 달러를 투자하는 일본이 차지했다. 일본 국립 연구기관 이화학연구소(RIKEN)는 2025년까지 슈퍼컴퓨터보다 계산 속도가 1억 배 이상 빠른 양자컴퓨터 상용화에 매진하고 있다.


세계 2위의 계산 속도 기록을 가진 일본의 슈퍼컴퓨터 '후가쿠'와 연결하는 '하이브리드형'으로 상용화한다는 목표를 잡았다.


조 단위 투자에 나서는 이들 국가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적지만 우리나라도 올해 양자 분야에 예산 953억 원을 투자한다. 전년 대비 36.3% 확대한 규모다.


과학기술계에서는 "양자 등 전략 기술을 선점하고 미래를 주도하기 위한 연구개발에 선제 투자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