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ST, 글로벌파운드리와 프랑스 지역 반도체 제조시설 구축

URL복사
[무료 마감임박] 디지털트윈, 데이터 분석, AI를 활용한 디지털제조 구현 방안을 공유합니다. (9.28, 부산 벡스코)

 

전면 증축 완료될 시 연간 최대 62만 장의 300mm 웨이퍼 생산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이하 ST)와 글로벌파운드리(이하 GF)는 프랑스 크롤에 위치한 ST의 기존 300mm 공장 인근에 새로운 300mm 반도체 제조시설을 구축하고 공동 운영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시설은 2026년까지 최대 생산능력을 갖추는 것을 목표로 하며, 전면 증축(ST 42%, GF 58%)이 완료되면 연간 최대 62만 장의 300mm 웨이퍼를 생산한다. ST와 GF는 유럽 및 글로벌 고객을 위한 생산능력 확충에 주력하고 있다. 

 

이 새로운 공장은 특히 FD-SOI 기반 기술을 비롯해 다양한 관련 기술을 지원하게 된다. 여기에는 GF의 FDX 기술과 18nm 공정에 이르는 ST의 기술 로드맵이 포함되며, 이는 향후 수십 년간 자동차, IoT,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높은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FD-SOI 기술은 프랑스 그르노블 지역에서 시작됐다. 이 기술은 크롤 공장에서 ST 기술 및 제품 로드맵의 일부로 출발했으며, 이후 GF의 독일 드레스덴 공장에서 제조할 수 있도록 차별화 및 상용화됐다. FD-SOI는 초저전력 소모는 물론, RF 커넥티비티와 밀리미터파(mmWave) 및 보안과 같은 추가 기능을 보다 쉽게 통합할 수 있어 설계자와 고객들에게 상당한 이점을 제공한다. 

 

ST와 GF는 이 새로운 제조시설에 대해 프랑스 정부에서 대규모의 재정적 지원을 받게 된다. 이 공장은 유럽이 2030년까지 전 세계 반도체 생산량의 20%에 도달한다는 목표 등 유럽 반도체 법안의 목적을 달성하는 데 크게 기여하게 된다.

 

다년 간에 걸친 첨단 반도체 제조 분야에 대한 유럽의 대규모 투자와 함께 본 공장은 R&D에서 대량생산에 이르기까지 유럽 기술 생태계의 리더십과 위기관리 능력을 지원하고, 유럽 및 글로벌 고객에게 자동차, 산업, IoT, 통신 인프라 등 주요 최종 시장을 겨냥한 고도의 첨단 기술 기반의 생산능력을 추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글로벌 디지털 혁신 및 친환경 혁신을 실현하는 핵심 기술과 제품을 제공하는 데도 기여하게 된다. 또한, ST 크롤 공장(새로운 제조시설을 위한 약 1000명의 추가 인력)은 물론, 파트너와 공급업체 및 이해 관계자 등 생태계 전반에 걸쳐 추가 고용을 창출하게 된다. ST와 GF는 크롤 현장의 규모의 경제를 활용하면서 높은 자본 효율성으로 전 세계에서 요구하는 반도체 공급능력을 가속화하는 데 협력할 예정이다.

 

ST의 사장 겸 CEO인 장 마크 쉐리(Jean-Marc Chery)는 “새로운 제조시설은 ST의 200억 달러 이상의 매출 목표에 기여하게 된다. GF와 협력하면서 위험성을 낮추고 목표를 빠르게 달성하는 것은 물론, 유럽 FD-SOI 생태계를 발전시켜갈 것이다. 또한, 유럽 및 글로벌 고객들의 디지털화 및 탈탄소화로의 이행을 지원할 수 있는 생산능력을 더 많이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ST는 제조 기반을 혁신하고 있다. 프랑스 크롤에 있는 300mm 웨이퍼 팹을 통해 독보적 입지를 이미 구축하고 있으며, 이는 새로운 제조시설로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탈리아 밀라노 인근 아그라테에 위치한 새로운 300mm 웨이퍼 팹에 지속적으로 투자하며, 2023년 상반기에 최고점을 찍고 2025년 말 완전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수직 통합형 실리콘 카바이드 및 질화갈륨 제조 분야에 대한 투자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GF의 CEO인 토마스 콜필드(Thomas Caulfield) 박사는 “고객들은 자동차 및 산업용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는 22FDX 생산능력에 광범위하게 접근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 중이다. 이 새로운 제조시설은 GF의 혁신 기술을 제공하는 GF 전용 파운드리 생산능력을 갖췄으며, GF 담당자가 현장을 관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새로운 제조역량을 확장하는 이 공장은 ST의 기존 크롤 시설의 인프라를 활용해 공동 운영된다. 이로써 10억 개 이상의 칩을 출하한 GF의 차별화된 22FDX 플랫폼에 기반해 고도의 자본 효율적 방식으로 생산능력을 추가 확보함으로써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면서 GF의 성장을 가속화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발표를 통해 유럽의 역동적인 기술 생태계 내에서 GF의 입지를 확대하고, 유럽 내 선도적인 반도체 파운드리 업체로서의 위상을 강화할 것”이라며, “GF는 글로벌 입지를 통해 고객의 공급물량 요구사항을 충족할 뿐 아니라 공급망 보안까지 제공할 수 있다. 프랑스 정부와의 파트너십 투자와 함께 장기적 고객 계약으로 GF 투자에 적합한 경제 모델을 창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