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배너

“지금은 원소전쟁 시대…ESG 부합하는 니켈 확보 서둘러야”

URL복사
[무료등록] IoT 기반의 지능형 교통 및 전기차 충전 솔루션 (8.25)

10년 이상 장기적 관점에서 해외자원개발 추진할 독립기구 설립 필요

자원 상품거래소 설립, 광물 메이저 기업 육성 등 자원시장 저변 확대 시급

 

 

배터리의 필수 원료인 니켈 확보를 위해 세계 각국이 치열하게 경쟁하는 가운데, 탄소배출 등 ESG 기준이 강화되고 있어 ESG 기준에 부합하면서도 안정적인 니켈 공급망 구축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9일 발표한 ‘핵심 원자재의 글로벌 공급망 분석 : 니켈’보고서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자국산 니켈 원광의 수출 금지조치와 중국의 대규모 투자에 힘입어 2021년 기준 세계 니켈 생산량의 37%를 차지하며 니켈 생산 1위국에 올랐다.

 

게다가 최근 추진되고 있는 세계 니켈 개발 프로젝트의 대부분은 인도네시아에서 중국 자본에 의해 진행되고 있어, 중국과 인도네시아가 니켈 공급망에 미치는 영향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과 인도네시아의 니켈 생산 점유율을 합치면 6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니켈은 삼원계 배터리의 소재가 되는 전구체 생산에 필수적인 원재료다. 우리나라는 세계 양극재 생산의 약 20%를 담당하고 있는데, 원료인 전구체의 경우 국내 수요의 79%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수입액 기준으로 따지면 중국산이 90%를 넘어, 보고서는 중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전구체 국산화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유럽연합(EU)이 2024년 7월부터 배터리의 탄소 발자국(Carbon footprint) 신고를 의무화하는 등 니켈 공급망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면서, 증가하는 배터리 수요에 대응할 수 있을 만큼 니켈을 충분히 확보하기가 갈수록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배터리용 니켈 생산을 늘리기 위해 산화광으로부터 니켈 매트(matte)를 생산하는 방법 등이 주목받고 있지만, 탄소배출량이 기존 공정보다 약 3~4배 많은데다 수자원 고갈, 폐기물 발생, 삼림파괴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측면에서 많은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다.

 

이에 보고서는 기업들이 원료에서 최종 제품까지 탄소배출을 통합·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탄소배출이 많은 국가 및 기업과의 거래를 축소하는 등 ESG 기준에 부합하는 니켈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안정적인 니켈 공급을 위해서는 “해외자원 개발을 추진하되, 정치적 이해관계나 가격변동에 흔들리지 않을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면서 “일본 석유천연가스금속광물자원기구(JOGMEC)와 같은 독립 지원기관을 설치해 10년 이상 장기적 관점에서 자원개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의 공급망 구축 논의에도 주도적으로 참여해 호주, 인도네시아 등 자원 보유국과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광물, 에너지 등 공급망 상류 부문에서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글로벌 기업이 배출될 수 있도록 인수합병(M&A)을 촉진하고 국내에는 상품거래소를 설립해 자원시장 규모를 키워야 한다”고 제안했다.

 

무역협회 조상현 국제무역통상연구원장은 “이제는 핵심 원소의 확보가 국가 경쟁력을 좌우하는 시대이며, 특히 니켈은 배터리·철강 등 우리나라의 주력산업과 직결돼 있어 안정적인 공급망 관리가 필수”라면서, “최근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고 수급 불안이 지속되고 있어 민·관이 힘을 합쳐 장기적인 자원확보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