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디지털라이프

배너

과민성대장증후군과 포드맵 식단이란?

URL복사

특별한 이유 없이 신경을 쓰면 배가 아픈 증상이 나타나는 과민성대장증후군은 국민병이라 불릴 정도로 흔하다. 원인은 명확히 밝혀져 있지 않지만 장의 운동이상, 내장과 장체벽의 감각기능 이상, 스트레스, 자극적인 식사 등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설사와 복통, 복부팽만감을 유발하는데, 변비증상이 있는 경우도 있고 변비와 설사 두 가지 증상이 모두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최근 포드맵(FODMAP) 음식도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탄수화물 중에서 비교적 작은 크기의 분자로 이뤄진 당분(올리고당, 이당류, 단당류, 폴리올) 음식을 통칭하는데, 이는 소장에서 흡수되지 않고 대장에서 장내 세균에 의해 쉽게 분해되면서 가스를 발생해 복통·더부룩함·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는 설명이다.


포드맵 지수가 높은 음식은 기름기가 많거나 유당이 있는 유제품, 카페인 음료, 설탕이 많이 들어간 음식 그리고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이다. 반면 지수가 낮은 음식은 흰 쌀밥, 유당을 제거한 우유, 바나나와 포도, 딸기, 가지, 호박, 당근, 설탕 등이다. 과민성증후군 환자라면 포드맵이 낮은 음식 위주로 식단을 짜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강서송도병원 김칠석 원장은 “그렇다고 포드맵 지수가 낮은 음식으로만 식단을 짜면 식이섬유가 부족하여 변비가 생길 수 있다. 또 반대로 과도한 양의 섬유질 음식을 먹으면 되레 배에 가스가 찰 수 있고, 복부 불편감을 느끼게 될 수 있어 본인의 장내 환경에 적합한 식사를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는 “섬유질 음식을 섭취할 때는 한번에 양을 늘리는 것보다 서서히 늘려가는 것이 좋다”며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를 위해서는 환자의 노력이 중요하다. 증상이 좋지 않다면 병원에 방문하여 치료를 하는 것이 좋으며, 자신의 장내 환경에 맞게 포드맵 지수를 고려해 식단을 구성하는 게 좋다. 자극이 되는 알코올이나 커피, 초콜릿을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가스를 발생시킬 수 있는 음식은 피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