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라이드플럭스, 76km 자율주행 운송 서비스 런칭...'국내 최장거리'

URL복사

헬로티 이동재 기자 |

 

 

타다와 함께 운영하는 제주도 최초 유상 운송 서비스...이달 15일부터 승객 첫 탑승

 

자율주행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가 국내 최장거리 자율주행 유상 운송 서비스를 선보인다.

 

라이드플럭스는 제주공항에서 중문관광단지 사이 왕복 76km를 오가는 자율주행 유상 운송 서비스를 15일 시작한다고 밝혔다.

 

제주공항과 중문관광단지 인근의 4개 정류장(신라호텔, 롯데호텔,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중문초등학교)을 이동하려는 승객 누구나 '타다' 앱 내 타다 에어 메뉴에서 '제주 자율주행'을 클릭해 예약할 수 있다. 요금은 1인당 8000원이며 최대 4인까지 예약 가능하다.

 

라이드플럭스는 완전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제주에서만 4000시간 이상 데이터를 수집해 고도화된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해왔다. 지난해 말부터는 제주공항과 중문관광단지 사이 구간에서 자율주행 기술 검증을 시작했으며, 자율주행 운행 테스트만 380회 가량 실시하는 등 기술 안전성을 검증해왔다.

 

 

도내 최초의 유상 운송이 이뤄지는 이번 서비스엔 라이드플럭스만의 고난도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됐다. 여기에 모빌리티 혁신 서비스 '타다'의 운영사인 브이씨엔씨의 운영 노하우와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더해 차량 예약 및 결제가 가능하도록 했다.

 

이번 서비스가 이뤄지는 제주공항과 중문관광단지 간 자율주행 유상 운행 구간의 거리는 왕복 76km로, 자율주행 차량으로 승객을 태우고 이동하는 공개 서비스 중 국내 최장거리를 자랑한다.

 

안전한 서비스를 위해 이번 운행에서는 전문교육을 받은 안전요원(세이프티 드라이버)이 자율주행 차량 운전석에 탑승한다. 대부분의 구간은 자율주행으로 운행하지만, 현행법상 자율주행 운행을 할 수 없는 교통약자(어린이/노인/장애인) 보호구역을 통과하는 중이거나 자율주행차량이 정상적으로 대응할 수 없는 특수한 상황에서는 안전요원이 수동운전을 한다.

 

이번 유상 자율주행 서비스는 2020년 11월 국토교통부가 자율주행 유상 서비스를 실증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를 지정함에 따라 가능해졌다. 제주도에서는 안전관리위원회 등의 사업자 모집 및 선발 과정을 거쳐 이번 달 10일에 라이드플럭스를 사업자로 최종 선정해 자율주행자동차 한정운수 면허를 발급했다.

 

라이드플럭스 박중희 대표는 “제주도민뿐만 아니라 제주를 찾는 전국의 관광객이 이용하는 서비스인 만큼 선진 우수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책임감을 느끼고 지속해서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고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며 “전 국민이 자율주행 서비스의 안전성과 편리함을 체감할 수 있도록 서비스 지역과 유형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