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9개 단순·반복 보훈행정 업무에 자동화 프로그램 도입

연 1만 8679시간 절감효과…절감된 시간은 유공자 예우 관련 업무에 매진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단순·반복적인 보훈 행정업무에 대해 수작업으로 인한 행정력 소모를 줄이고,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자동화 프로그램이 도입됐다.

 

국가보훈처는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보훈 행정업무에 자동화 프로그램(RPA)을 도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업무개선은 지방 보훈관서 공무원의 아이디어에 기반해 시작됐다. 해당 공무원은 단순하고 반복적인 ‘참전유공자 등록’ 업무에 자동화 프로그램을 직접 도입·활용하기 시작한 이후 ‘2018년 일하는 방식 혁신 우수사례’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보훈처는 자동화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보훈 행정업무에 도입하기 위해 업무 효과성과 적용성 여부 확인을 마치고, 지난해 4월 전수조사와 검증과정을 거쳐 총 62개 업무를 적용 가능 대상으로 결정했다.

 

이어 이달 중순부터 최종적으로 선정한 국가보훈대상자 교육지원 업무 등 9개 보훈 행정업무에 자동화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우선 적용했다.

 

자동화 프로그램을 적용한 보훈 행정업무 절차에 따르면 먼저, 보훈공무원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보훈처 내부 채팅 프로그램인 메신저 시스템을 통해 ‘보훈RPA’에게 원하는 업무를 요청하면 자동화 프로그램이 업무를 처리하고 그 결과를 요청자에게 메시지로 알려준다. 이는 사용자 편리성을 높이기 위해 동료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받는 것과 같은 방식이다.

 

예를 들어 ‘국가보훈대상자 교육지원’ 업무는 사용자가 ①성적통지서를 준비해 작업 요청 ②대상자 조회·지급관리 내역 입력 ③처리결과 파일 생성 및 사용자에게 회신의 순서로 진행된다. 이 중 ②, ③번 과정을 사람 대신 자동화 프로그램이 처리함으로써 연간 6300시간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이밖에 국가유공자 범죄경력조회, 액화석유가스(LPG) 국고보조금 과오급 반납업무, 국가보훈대상자 신상변동 처리, 국가유공자 등록 심의결정문 작성, 독립유공자 생활지원금, 복지인력 급여계산 등에도 자동화 프로그램이 모두 적용됐다.

 

이번에 자동화 프로그램이 적용된 9가지 업무를 사람이 처리할 경우 연간 4만 6343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추산되며, 자동화 프로그램을 도입해 업무를 처리해줌으로써 사람이 처리했어야 할 1만 8679시간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절감된 시간은 국가유공자를 예우하고 그분들의 영예로운 삶을 보장하는 일에 더욱 매진할 예정이다. 

 

민병원 보훈처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자동화 프로그램 도입으로 보훈 업무에 행정 효율성을 높이는 계기를 만들고, 지속적인 교육과 후속 사업으로 업무에 안정화를 높일 것”이라며 “앞으로도 이러한 적극행정으로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을 예우하고 선양하는 일에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