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특별기획

배너

[현장 스케치] 국내 자동차 산업 트렌드 한눈에...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5회째 맞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1일부터 24일까지 대구 엑스코서 열려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이동재 기자 |

 

 

1000여개 부스에 기업인, 학생, 어린이 관람객까지...코로나19 이전 열기 회복

전기차·배터리·자율주행, 최첨단 미래 자동차 기술 한 자리에

20개 세션 73개 강연 준비된 포럼도...21~22일 양일간

 

국내 자동차 산업의 현재와 미래, 트렌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장이 열렸다. 코로나19로 대다수 산업 전시회들이 규모를 축소하는 등 어려운 상황 가운데서도, 이날 전시회장은 미래 자동차와 최신 기술을 눈으로 직접 보기 위해 찾아온 사람들로 제법 북적였다.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21(DIFA 2021, 이하 엑스포)’가 ‘모빌리티를 혁신하다, 변화를 이끌다’라는 주제로 개막했다. 엑스포는 대구 엑스코 제2전시장에서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열린다.

 

 

횟수로 5회째를 맞는 올해 엑스포에는 161개사가 참가해 1000여개 부스를 설치했다. 부스 수로는 코로나 이전인 2019년도 수준을 회복한 모습이다. 개막 첫날, 전시회 현장은 정장을 입고 명함을 주고받는 비즈니스맨, 단체로 견학을 온 대학생, 자동차를 좋아하는 어린이 등 각양각색의 관람객과 산업 관계자로 붐볐다.

 

행사 첫날 개막식에는 권영진 대구시장이 참석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개회사에서 "코로나19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도 2019년도만큼 많은 기업이 참가해 준 것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미래차 산업전으로서 디파의 위상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 준 계기"라며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방역과 경제 회복이 함께 가는 위드 코로나 시대를 차질 없이 준비하고 연대와 협력에 기반해 지역의 미래차 산업을 반석 위에 올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개회식에 이어 권영진 대구시장은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에스엘, 평화발레오 등 지역 대표 자동차 부품사들과 ‘자율주행 모빌리티 차량 플랫폼 생산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전시회 구성은 크게 전시, 비즈니스 상담회, 부대행사 등 세 부분으로 나뉜다. 먼저 전시 파트에서는 완성차 기업을 비롯해 부품, 소프트웨어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친환경 자동차, 커넥티드카 등 미래 자동차와 첨단 기술이 적용된 자동차 부품, 배터리, 통신 기술 등을 뽐냈다. 그중 관람객들에게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전시 품목은 전기차였다.

 

 

 

현대자동차는 최초로 자체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아이오닉 5와 수소전기차 넥쏘를 전시했다. 관람객들은 직접 좌석에 앉아보기도 하고, 궁금한 것을 현장에 나와 있는 관계자에게 물어보기도 하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부스 한켠에 마련돼 있는 키즈카 존에는 가족 단위의 관람객들도 눈에 띄었다.

 

 

또한 현대자동차 전시 부스의 중앙에는 도심형 항공 모빌리티(UAM)의 축소 모델이 전시돼 관람객들의 발길을 붙잡았다. 현장에서 관계자는“현대자동차는 2024년 자체 기술로 만든 UAM의 시범 운행을 계획하고 있으며, 에어택시의 실질적인 상용화 시기는 2030년경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 롱레인지 모델과 EV6 GT-Line 모델도 관람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특히 기아는 EV6에 적용된 V2L(Vehicle To Load) 기술을 알리는데 힘을 쏟았다. V2L기술은 전기차에 탑재된 배터리의 전력을 외부로 끌어다 사용하는 기술이다.

 

기아는 해당 기술을 관람객들에게 쉽게 소개하기 위해, EV6에 탑재된 배터리 전력을 끌어 가전제품을 사용했을 때의 사용 지속 시간을 계산했다. 차 한 대의 배터리 전력으로 한번에 90대의 공기청정기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고, 한 대만 가동했을 때 약 64일 14시간 가량을 사용할 수 있다는 식이다.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 스프링클라우드는 다양한 자율주행 서비스로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현장에 전시된 해상용 자율주행 드론 ‘웨이스트 샤크’는 스프링클라우드의 자율주행 솔루션과 결합돼 환경보호를 위한 해양쓰레기 수거 서비스에 투입될 예정이다. 그밖에도 모빌리티 비즈니스 자율주행 원격 제어 시스템, 자율주행 전기차 플랫폼 ‘오페라 밴’ 등에 대한 관람객들의 관심이 뜨거웠다.

 

 

 

미래 자동차 산업의 꽃 자율주행 분야에는 올해 뛰어난 기술력으로 세계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서울로보틱스가 신규 기업으로 참가했다. 서울 로보틱스는 3D 센서와 라이다를 활용한 자율주행 솔루션을 선보였다. 라이다를 활용해 전시장 내의 환경을 실시간으로 인지하고 분류, 트래킹하는 3D 컴퓨터 비전 기술을 시연했다.

 

 

 

국내에서 현대자동차, 기아 등을 고객사로 두고 있는 자동차 부품 기업 PHC는 차량에 들어가는 다양한 자동차 부품을 선보였다. DDC(Dry Double Clutch), HEV 토크 컨버터 등 다양한 부품들이 전시됐다.

 

 

 

 

전시장 한편에는 오픈세미나장이 마련됐다. 오픈세미나장에서는 21~22일, 양일간 다양한 세미나가 열려, 참관객들에게 다양한 들을 거리를 제공한다. 이날 오후에는 로커스의 이지윤 부사장과 영일교육시스템의 유범진 부장이 자동차 산업과 메타버스를 주제로 발표했다. 설치된 의자가 모자라 앉지 못한 관람객들이 뒤에 서서 세미나를 들을 정도로 세미나에 대한 열기가 뜨거웠다.

 

 

바로 옆에는 자율주행 모형차 경진대회장이 오는 23일 개최 예정인 ‘2021 대구 모형 전기 자율주행차 경진대회’를 위해 설치돼 있었다. 경기에 참여할 학생들이 대회를 앞두고 사전 준비에 한창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코너를 돌아 전시회장 한쪽 모퉁이에선 연신 사람들의 웃음소리가 터졌나왔다. 사람들이 차례를 기다리고 있는 줄의 끝에선 드라이빙 플러스 시뮬레이터 체험이 한창이었다. 드라이빙 플러스는 초보운전자·교통사고 트라우마 보유자 등을 위해 사고 대처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현대자동차와 안실련이 개발한 시뮬레이션 교육 프로그램이다. 시뮬레이션을 체험한 한 관람객은 “주행감이 꽤 현실적이어서 몰입할 수 있었다”며 “초보운전자들의 운전연습 프로그램으로 많이 쓰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시회 밖에서는 전기차와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시승해볼 수 있는 부대행사가 진행 중이었다. 시승에 사용된 전기차는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5와 넥쏘, 기아의 EV6다. 시승 구간은 엑스코-유통단지 주변 약 2.3km다. 자율주행 셔틀버스 시승에는 스프링클라우드가 로컬모터스로부터 도입한 자율주행 전기차 올리(Olli)가 사용됐다. 탑승인원은 회차당 4명으로 30분에 한번꼴로 운행된다.

 

 

 

한편, 전시회와 함께 ‘미래자동차산업의 핵심기술과 ICT융합동향, 그리고 최신 글로벌 트렌드’를 제목으로 포럼도 열린다. 21일부터 이틀 간 융합로보틱스, 수소, 디지털 트윈, 전기차 플랫폼, 자율주행, 열관리, MaaS 등 20개의 세션에서 73개의 풍성한 강연이 진행된다.

 

첫날 기조 강연으로는 선우명호 고려대학교 공과대학 자동차융합학과 석좌교수가 나섰다. 둘째날에는 자율주행 스타트업 스트라드비전의 김준환 대표, 한국지엠(GM)테크니컬 총괄인 GMTCK 로베르토 렘펠 대표가 나설 예정이다. 포럼에는 이밖에도 모라이의 정지원 대표, 서울로보틱스의 이한빈 대표 등 미래차 산업을 이끌 젊은 CEO들이 대거 트랙을 맡아 강연에 나설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모은다.

 

포럼은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해,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되며,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맞춰 강연장마다 출입인원을 50명 미만으로 제한해 운영된다.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