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디지털라이프

배너

어깨 관절 통증, 원인 질환은?

URL복사

선선한 가을 날씨가 이어지면서 야외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자칫 무리한 운동으로 어깨 관절에 손상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하는 게 좋다.


가벼운 타박상으로 근육이 놀라 통증이 발생한 경우에는 휴식을 취하거나 냉온찜질 등으로 증상 개선이 가능하다. 하지만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극심한 어깨 통증이 느껴진다면 오십견과 회전근개파열, 석회화건염 등 어깨 질환을 의심해볼 필요도 있다. 

 


오십견은 가장 흔하게 알려져 있는 질환으로 정식적인 명칭은 동결견이다. 주로 50대에 발생한다는 붙여진 이름이지만 젊은 나이에도 발생할 수도 있다. 특별한 외상 없이 팔을 위로 들어올리기 어렵다면 이 질병을 의심해볼 수 있다.


회전근개파열의 경우는 어깨 관절의 주위를 덮고 있는 4개의 근육 중 하나 이상이 파열되면서 나타나는 질환이다. 특히 몸을 바로 세우면 통증이 완화되지만 누운 자세에서는 통증이 심해지는 것이 특징으로, 이로 인한 수면 장애, 운동 제한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오십견과 증상이 비슷해 혼동하는 경우가 많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증상이 심해져 치료가 까다로워진다는 특징이 있다.


석회화건염은 힘줄의 조직에 석회가 침착돼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고령자에게 주로 발생하며, 자연 치유가 가능한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극심한 통증이 갑자기 나타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승주 이담외과 원장은 “어깨 관절은 그 구조가 복잡하고 원인 질환에 따라 치료법을 달리 적용해야 하므로 정확한 검사가 필수”라면서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깨의 무리한 사용은 자제하고, 준비 운동을 비롯한 뭉친 근육을 풀어주는 마무리 운동을 하는 것이 좋으며, 어깨 관절을 강화하는 운동이나 찜질 등을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