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세방리튬배터리, '연간 42만 대' 전기차 배터리 공장 설립 완료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세방리튬배터리㈜의 전기자동차 배터리팩 공장 준공식이 13일 광주 평동 2차산업단지에서 열렸다. 

 

준공식에는 이용섭 광주시장·조석호 시의회 부의장·이상웅 세방그룹 회장·차주호 세방리튬배터리 대표이사·김삼호 광산구청장·이영훈 광산구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세방리튬배터리는 연축전지 시장점유율 국내 1위 업체인 세방전지의 자회사로 자동차 빌트인 카메라 보조배터리와 전기차 리튬이온배터리 모듈 제작 기술을 갖추고 있다. 지난 1월 광주시와 1200억 원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팩 공장을 건립하는 투자 협약을 했다. 

 

이 공장은 착공 6개월 만인 지난 6월 건립을 완료하고 9월부터 시운전 중이다. 내년 2월부터 연간 42만 대의 전기차 배터리팩을 생산한다. 공장 가동으로 일자리 250개가 창출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세방리튬배터리는 모든 공정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제어하는 최첨단 자동화 설비와 환경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는 친환경 조립 설비를 구축했다. 세방리튬배터리는 광주공장을 해외시장 수출의 발판으로 삼을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부터 전담팀을 꾸려 행정 지원, 조세 감면, 보조금 지원 등을 약속하며 투자 유치에 노력했다. 평동2산단과 인접한 빛그린산단의 친환경자동차부품인증센터와 광주글로벌모터스 자동차 공장과의 시너지를 통해 친환경 자동차 선도 도시로 도약하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용섭 시장은 "세방리튬배터리가 친환경 대표기업으로 성장하고 '광주에 투자하면 반드시 성공한다'는 대명제가 실현되도록 행정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메이드인 광주'의 배터리가 최고 명품 배터리가 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