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현대엔지니어링, 조경분야에 AI 기술 이식한다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 ㈜플래닝고와 인공지능 기반 조경설계 자동화기술 협력
AI, BIM, 모듈러 등 최첨단 기술에 대한 선제적인 투자 및 개발 나서

URL복사

헬로티 함수미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 업계 최초로 조경분야에 AI 기술 이식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이 4차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첨단 인공지능(AI) 기술 도입에 앞장서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16일(목)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 및 ㈜플래닝고와 '인공지능(AI) 기반 공동주택 조경설계 자동화기술 개발 및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각 협약주체는 공동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하게 되며, 현대엔지니어링은 조경도면, 녹지 및 수목 데이터 등 인공지능의 조경설계에 대한 학습에 필요한 데이터를 지원하고,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은 인공지능 설계 결과물의 종합적 환경 평가 및 인공지능을 통한 미래 그린인프라 구축에 관한 연구와 자문 역할을 수행한다. 


㈜플래닝고는 현대엔지니어링의 방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옥외 공간의 구조를 제안하는 AI 공간 설계 프로그램 개발 및 상용화를 담당하게 된다.


‘인공지능(AI) 기반 공동주택 조경설계 자동화기술’은 아파트 단지 공간의 설계 범위 등 기본적인 설계 조건을 입력하면 인공지능이 단지내 옥외 공간의 설계 초안을 제안하는 기술로 효율적인 설계 검토 및 정확한 시공을 위한 기반을 다지는 데에 기여한다. 또한, 설계, 시공 등 조경산업 분야 협력사와의 신속하고 정확한 의사소통을 통한 업무 효율 증진도 기대된다.


특히, 산학협력 및 우수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통해 업계 최초로 조경에 AI기술을 접목함으로써 관련 기술에 대한 경쟁력을 확보하고 나아가 조경분야에 다양한 스마트건설기술을 융합하는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업계 최초로 인공지능(AI) 머신러닝을 활용한 플랜트 철골구조물 자동설계 시스템을 개발하고 특허출원에 성공했으며, 작업자의 별도 추가 조작 없이 콘크리트 평탄화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AI 미장로봇도 개발에 성공하는 등 건설업에 AI를 접목하는 최첨단 기술에 대해 선제적인 투자 및 개발에 나서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당사는 업계 최초로 조경분야에 AI 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스마트건설기술 개발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게 됬다”며, “AI, BIM, 모듈러 등 스마트건설기술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개발을 통해 당사는 한층 더 ‘스마트’한 건설사로 발돋움한다는 전략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