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디지털라이프

배너

“탈모, 환절기 두피관리 유의해야”

URL복사
[무료등록] 스몰스타트로 스마트팩토리의 실현하는 방법은? (10.14)

무더운 여름이 지나가고 선선한 날씨의 가을. 이 같은 환절기이면 피부가 건조해져 관리에 신경을 쓰기도 한다.


이때 간과하기 쉬운 게 두피다. 특히 탈모 환자라면 환절기 두피관리에 유의하는 게 좋다는 게 관련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환절기에는 큰 일교차나 수분 부족 등 다양한 이유로 두피의 유수분 균형이 무너져 머리카락이 잘 빠지기 때문이라고 덧붙인다. 

 


이들 전문가에 따르면 가을에는 일조량이 줄어들면서 탈모를 유발하는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분비가 증가해 모발의 성장을 방해할 수 있는데, 여름철 자외선에 지친 두피를 관리하지 않고 방치한 경우에도 머리카락이 빠질 수 있다고 한다.


이들은 “탈락된 모낭이 많은 경우에는 탈모 예방법으로 개선하기 쉽지 않아 모발이식 등 적극적인 방법을 고려하는 것도 바람직하다”면서 “모발이식 수술은 비교적 머리가 빠지지 않는 부위의 머리카락을 채취해 필요한 부위에 옮겨 심는 것으로, 비어 있는 부분이 많아 대량이식이 필요한 경우에도 자연스럽게 이를 채워볼 수 있다”고 말한다.


유화정 모디헤어플란트 원장은 “탈모는 정확한 검사를 통해 적기에 효과적으로 대처하면 진행 속도를 어느 정도 늦출 수 있으니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을 통해 적절한 치료 방법을 찾는 게 좋다”면서 “수술 방법 중 하나인 비절개 모발이식의 경우, 절개나 흉터 없이 머리를 옮겨 심는데 개인마다 다른 탈모 진행 정도나 모발의 방향, 깊이 등을 고려해 맞춤 수술로 진행한다”고 말했다.


유 원장은 “환절기 탈모 예방을 위해서는 두피 건강에 좋지 않은 습관을 개선하고 두피에 수분감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며 “평소 외출 후 머리를 감아 청결을 유지하고, 두피에 자극을 주는 잦은 염색과 펌은 자제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