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디지털라이프

배너

노안·백내장이 함께 찾아왔다면?

URL복사

노안과 백내장은 대표적인 노인성 안질환으로 꼽힌다. 노안은 수정체의 탄력이 떨어지면서 시력 저하가 발생하는 것이며, 백내장은 수정체에 혼탁이 오면서 앞이 흐릿하게 보이는 증상이 나타나는 안질환이다.


관련 전문의들에 따르면 노안과 백내장은 노화에 의해 발생하는 안질환인 데다가, 초기 증상도 비슷해 혼동하기 쉽다. 처음에는 노안인 줄 알았다가 뒤늦게 백내장을 인식하는 경우도 있다.

 


이들 전문의는 노안의 경우 발생 시기의 개인차가 분명히 존재하지만, 최근에는 젊은층의 발병 사례도 있는데, 스마트폰, 컴퓨터와 같은 전자기기의 과도한 사용 등으로 눈을 혹사하면 노안이 빠르게 진행될 수도 있다고 지적한다.


40대 이후가 되면 노안과 함께 백내장이 함께 찾아올 수도 있다. 백내장은 수정체가 빛을 제대로 통과시키지 못해 안개가 낀 것처럼 사물이 뿌옇게 보이게 되는데, 대부분 서서히 진행하기 때문에 증상을 쉽게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퍼스트삼성안과 나성진 원장은 “백내장을 제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해 심한 경우 실명에 이를 수도 있기 때문에, 초기에 발견해 진행 속도를 늦춰야 한다. 40대 이후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통해 상태를 점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나 원장은 “수술이 필요하지 않은 단계이며, 노안과 백내장이 함께 발병한 상태라면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 등과 같은 시술도 고려할 만하다”면서 “이 삽입술은 적은 각막 절개로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 후 인공수정체를 넣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근거리, 원거리의 초점을 맞출 수 있으며, 노안, 백내장, 난시 교정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