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배너

현대위아, 교통사고 피해자 가족 돕기 나서

한국교통안전공단과 ‘교통사고 유자녀 형성 후원금 전달식’ 개최
‘임직원 함께 걷기’ 캠페인 통해 기부금 조성,..총 5550만원 교통사고 피해자 가족 돕기에 기부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현대위아가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교통사고 피해 가족을 돕는다.

 

현대위아는 지난달 31일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현대위아 본사에서 ‘교통사고 피해 유자녀 후원금 전달식’을 열었다고 1일 밝혔다.

 

현대위아는 이날 전달식에서 한국교통안전공단을 통해 (사)희망VORA에 총 5550만원을 기부했다. (사)희망VORA는 교통사고로 부모를 잃은 자녀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이 기금을 사용할 예정이다.

 

현대위아는 기부금 전액을 임직원들과 함께 조성했다.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진행한 ‘임직원 함께 걷기’ 캠페인을 통해 기금을 마련한 것. 현대위아는 임직원의 건강증진과 경영 목표 달성을 위한 이번 캠페인을 개최했다.

 

모든 임직원이 함께 걷고, 뛰고, 자전거를 탄 합산 거리가 총 55만5000㎞에 도달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현대위아는 임직원들이 캠페인의 목표를 조기에 달성한 것을 기념해 1㎞ 당 100원씩을 적립, 총 5550만원을 모아 기부하기로 했다.

 

현대위아는 임직원들과 함께 조성한 기금을 자동차 부품기업이라는 특성을 고려, 교통사고 피해자 가족을 지원하는데 쓰기로 했다. 특히 교통사고로 부모를 잃은 자녀 중 ‘자립통장’에 돈을 불입하지 못해 정부가 매칭하는 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이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현대위아의 후원금과 정부 매칭 지원금을 지속적으로 모아 성년이 된 후 자산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현대위아는 앞으로도 교통 안전 증진과 교통 사고 피해자를 돕기 위한 활동에 지속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임직원들의 참여로 모은 기금으로 교통사고 피해자 가족들을 도울 수 있게 되어 더욱 뜻 깊다”며 “자동차 부품 기업으로서 교통사고로 고통받는 이웃을 도울 수 있는 따뜻한 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위아는 ▲Climate(환경보전 및 기후변화 대응) ▲Mobility(사회적 약자의 이동편의 증진) ▲Safety(교통안전 및 사회안전 증진) ▲Commitment(임직원 및 고객 참여 자원봉사)를 4대 CSR 추진방향을 정하고 체계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