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중기부, 수출 중소기업 전용 선적공간 대폭 확대

이달 말부터 회차당 450TEU→1050TEU로 2배 이상 늘어나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국적선사 HMM과 협업해 수출 중소기업을 위한 전용 선적공간을 추가 확보했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말부터 중소기업 전용 선적공간이 기존 회차당 450TEU(20피트 컨테이너 1대분을 나타내는 단위)에서 1050TEU로 확대된다.

 

중기부는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 국적선사와 협업해 지난해 11월부터 중소기업 전용 선적공간을 확보해 수출 중소기업 해상운송을 지원해왔다.

 

현재까지 총 44회차에 걸쳐 회차당 미국 서안향 350TEU, 미국 동안향 50TEU, 구주향 중소기업 50TEU 전용 선적 공간을 지원했으며 총 9669TEU의 중기화물 선적 공간을 제공했다.

 

이번 조치는 해상 운임 상승이 지속하고 ‘블랙프라이데이’ 등으로 3분기 물동량 증가가 예상되는 데 따른 조치다.

 

‘HMM 협업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사업’을 통해 제공되는 중소기업 전용 선적 공간은 450TEU에서 700TEU로 증가한다.

 

미주 서안으로 향하는 선박 내 중소기업 전용 선적 공간은 오는 28일부터 회차당 350TEU에서 600TEU로 확대된다. 미주 동안향 선적 공간 50TEU, 구주향 선적 공간 50TEU도 계속 지원될 예정이다.

 

한국발 미주 및 유럽 수출물량이 있는 중소화주는 5일부터 고비즈코리아(kr.gobizkorea.com)를 통해 화물을 접수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장기운송계약’을 통해 중소기업에 제공되는 선적 공간 350TEU가 추가 지원된다.

 

중기부는 미주 서안향 선박 내 중소기업 장기운송계약 전용 공간 350TEU을 추가 확보했으며 중소기업과 HMM 간 장기운송계약이 신속히 체결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장기운송계약을 체결한 수출 중소기업은 수출바우처 추경 예산을 통해 물류전용바우처를 최대 2000만원(국고보조율 70%, 자비분담율 30%)까지 발급받아 국제운송비도 지원받을 수 있다.

 

강기성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과장은 “올 상반기 중소기업 수출은 565억달러를 기록하며 반기 기준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며 “하반기에도 중소기업 수출 호조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정부도 수출 물류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