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데이터

배너

국가 R&D 투자 '증가', 연구 장비 구축비 5년동안 '감소'

전체 연구비 대비 장비구축비 2015년 5.9%→2019년 3.9%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국가 연구개발(R&D) 사업 투자 규모가 최근 꾸준히 늘었으나 연구를 뒷받침하는데 필요한 장비·시설 구축 비용은 5년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과학기술평가원이 최근 내놓은 '2019년도 국가연구시설장비 투자 현황 및 활용범위' 통계 보고서에 따르면 국방 R&D를 제외한 국가 R&D 투자 규모는 2015년 16조3천869억원, 2017년 16조6천171억원, 2019년 17조4천95억원으로 매년 꾸준히 늘었다.


이와 달리 연구 장비·시설 구축 비용은 2015년 9천711억원에서 2017년 9천302억원으로 감소했고 2019년에는 6천785원으로 줄었다.


이 같은 상황이 지속하자 전체 R&D 투자액 대비 연구 장비·시설 구축액 비율은 2015년 5.9%에서 2017년 5.6%로 떨어졌고 2019년에는 3.9%까지 하락했다.


국가 연구 장비·시설 주요 투자 부처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다.


2019년 투자금 기준 산자부 50.2%(3천393억원), 과기부 30.3%(2천49억원)로 두 부처의 투자 비중이 전체 투자액의 80.5%를 차지했다.


지난해 전체 투자액 가운데 산자부의 투자 비중은 전년(38%)보다 늘었고 과기부는 전년(42.5%)보다 줄었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연구 시설·장비 구축액이 가장 많은 지역은 충청권으로 1조1천784억원(27.9%)에 달했다. 대구·경북권 8천638억원(20.4%), 수도권 8천125억원(19.2%)으로 그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국산 장비 구축 수는 6천127점으로 외산 장비 구축 수(1만3천287점)의 절반 정도에 그쳤다.


외산 장비는 미국에서 만든 제품이 6천128점으로 가장 많았고 독일(2천180점), 일본(1천712점) 제품의 비중도 높았다.


국가 연구 시설·장비의 58%는 타 연구자·기관과 공동 활용이 허용됐으나 42%는 구축 기관이 단독으로 활용했다.


유휴·저활용·불용 상태인 연구 시설·장비는 3%(580점) 정도다. 저활용 장비(244점)가 가장 많았고 불용장비(201점), 유휴 장비(135점)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2019년 12월말 연구시설·장비종합정보시스템(ZEUS)에 등록된 시설·장비 중 국가 R&D 예산으로 구축한 3천만원 이상 시설만을 대상으로 삼았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