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프로덕트

배너

슈나이더 일렉트릭, 지능형 냉각 기술 적용된 데이터센터 출시 예정

새로운 엣지 컴퓨팅을 통해 설비 투자 비용 최대 48% 절감 효과

URL복사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오는 9월 에코스트럭처 43U 마이크로 데이터센터 (EcoStruxure Micro Data Center C-Series 43U)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슈나이더 일렉트릭 상업 및 소형 전산실용 마이크로 데이터센터 제품군에서 최대의 용량을 제공하며, 지난 6월 진행한 슈나이더 일렉트릭 이노베이션 데이 행사에서도 전시돼 데이터센터 관계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에코스트럭처 43U 마이크로 데이터센터는 IT 솔루션 공급자, 은행, 소매, 의료, 정부 및 교육을 비롯한 여러 업종에 걸친 IT 전문가를 위해 개발됐으며, 24시간 정밀 냉각 기능이 없는 저밀도 애플리케이션과 환경과 IT 클로젯 및 사무실 공간과 같은 민감한 IT 환경을 위해 설계됐다.

 

이 제품은 에너지 효율적인 냉각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시스템의 실시간 요구에 따라 액티브 모드(Active), 에코모드 (Eco), 긴급 모드 (Emergency) 등 세 가지 냉각 모드가 자동으로 전환된다. 이를 통해 에너지 효율성이 향상되고 랙 내부의 고온 현상을 방지한다.

 

코스트럭처 마이크로 데이터 센터 제품군 내에서 최대 36U의 사용 가능 공간을 제공하고, 민감한 IT 환경에도 적합하게 설계돼 먼지, 전력이상, 온도관리 가 어렵고, 물리적 보안상 안전하지 않은 장소에서도 활용 가능하다.

 

이번 모델은 가장 크고 완전한 일체형 모델로서, 특별 제작된 IT 룸을 사용할 필요가 없으므로 설비 투자 비용을 최대 48% 절감할 뿐 아니라, 현장 엔지니어링 비용을 최대 40% 절감하고, 유지관리 비용 7%까지 감소시킬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너지 관리 사업부 장 바티스트 플라그(Jean-Baptiste Plagne) 부사장은 "에코스트럭처 마이크로 데이터센터(EcoStruxure Micro Data Center)는 연결된 물리적 인프라를 통해 복원력과 보안을 강화하고, 클라우드 기반 관리 플랫폼을 통해 운영 비용을 절감해 설비 설계 및 구현을 용이하게 한다” 며, “이 제품은 IT 솔루션 공급자와 IT 전문가를 염두에 두고 설계되어 디지털 환경을 상시로 유지할 수 있도록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