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산업부, “전력 반도체 상용화 사업 누적 매출 390억원 달성”

2023년까지 해당 사업에 총 836억원 투입 계획

URL복사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21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반도체산업협회와 함께 그간 추진해온 ‘신산업 창출 파워반도체(전력 반도체) 상용화 사업’의 사업화 성과를 점검·공유하고, ‘K-반도체 전략’의 후속과제로 추진되는 ‘화합물 기반 차세대 전력 반도체 기술개발 사업’의 추진 방향에 대해서 논의했다.

 

현재 추진 중인 ‘신산업 창출 파워반도체 상용화 사업’은 2017년부터 실리콘 및 화합물(SiC, GaN) 소재 전력 반도체의 선제적 기반 구축을 지원하고 있으며, 2023년까지 총 836억원이 투입될 계획이다.

 

사업추진 5년차를 맞아 진행된 이번 성과점검에서는 참여기업들의 제품 개발을 통해 누적(~2021년 5월) 매출 390억원 규모의 사업화 성과가 창출됐음을 확인했다.

 

대표적으로 A社는 IoT 디바이스용 고효율 배터리 관리 반도체를 개발해 누적 210억원의 매출을 창출했으며, B社는 자동차 조향에 활용되는 반도체 개발에 성공해, 완성차 업체 납품을 통해 누적으로 약 80억원의 매출 성과를 확보했다.

 

산업부는 이 외에도 여러 참여기업들이 화합물 반도체 등 차세대 전력 반도체 분야에서 매출을 창출했으며, 정부의 선제적 지원을 바탕으로 초기 시장인 화합물 반도체에서 지속적인 성과가 도출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글로벌 선도기업 수준의 1,200V급/1,700V급 Trench형 SiC MOSFET을 개발하는 등 기술 경쟁력 측면에서도 국내 기업의 성장 기반을 확보했으며,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SiC 관련 대규모 투자 유치 ▲SiC 반도채·모듈 적용 확대 ▲GaN 공정기술 확보 등 화합물 반도체 시장에서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본격적인 성장 생태계가 마련되고 있다.

 

정부는 차세대 전력 반도체 분야의 성장 모멘텀 지속을 위해 지난 4월 ‘차세대 전력 반도체 기술개발 및 생산역량 확충 방안’을 수립했으며, 5월에는 ‘K-반도체 전략’에서 차세대 전력 반도체 육성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본격적인 화합물 반도체 상용화·양산기술 확보를 위해 2022년부터 ‘화합물 기반 차세대 전력 반도체 기술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요-공급기업 연계 및 공동개발, 국내 제조 인프라 확충 등 화합물 반도체 분야의 제조 강국 도약을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강경성 산업정책실장은 “지난 5년간 민·관이 합심하여 전력 반도체 기술개발에 노력한 끝에 국내 화합물 반도체 성장기반을 마련할 수 있었다”면서,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화합물 기반의 차세대 전력 반도체와 같은 전략적 분야를 적극적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