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만도, 자율주행 사업부문 물적분할…신설법인 출범은 언제?

임시주총서 물적분할 계획 승인…"자율주행·EV솔루션 전문성 강화"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만도가 자율주행 사업부문을 물적 분할해 '만도 모빌리티 솔루션(MMS)'(가칭)을 출범한다.


한라그룹 계열사 만도는 20일 임시주주총회에서 참석 주식 총수 중 85.0%의 찬성을 얻어 일부 모빌리티 사업(무인 순찰 로봇, 무인 전기차 충전기 등)을 포함한 자율주행 사업부문 물적 분할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9월 1일 출범하게 되는 신설법인 MMS는 앞으로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와 사업 확장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MMS는 북미, 중국, 인도 등 해외 거점 투자를 통해 전문 인력과 첨단 기술을 확보함과 동시에 글로벌 마케팅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만도는 이번 물적 분할로 사업별 투자와 운영을 최적화함으로써 주력 사업의 양대 축인 자율주행과 EV 솔루션(섀시 전동화·EV 신사업) 부문의 전문성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신설 법인을 자회사로 보유함으로써 만도가 추구하는 '자동차 능동 안전 솔루션 리더'의 지위를 유지하고, 풍부한 수주 잔고와 다양한 전동 섀시 제품 포트폴리오, 안정적인 비용 구조 등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EV 솔루션 전문 부품사로 성장하는 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조성현 총괄사장은 "이번 분할을 통해 만도가 새로운 날개를 달았다"며 "신설 법인의 자율주행 첨단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 고객과 주주에게 완전자율주행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