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한국IBM, 대표이사 사장에 원성식 사장 선임...고객 성장 집중

URL복사

헬로티 서재창 기자 |

 

 

IBM은 한국IBM 대표이사 사장에 원성식 사장을 새로이 선임하고, 송기홍 전 대표이사 사장은 아세안(ASEAN)과 한국의 글로벌 비즈니스 서비스(GBS) 총괄로 자리를 옮겼다고 발표했다.

 

원성식 신임 대표이사 사장은 1991년 한국IBM에 입사해 하드웨어, 마케팅, 글로벌 테크놀로지 서비스, 금융산업 영업 등 다양한 IBM 비즈니스 부문에서 경험과 전문성을 쌓았다.

 

2011년부터 2015년까지 SK텔레콤에서 재직하는 동안에는 엔터프라이즈 솔루션 비즈니스를 성공적으로 견인한 바 있다.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되기 전까지 그는 한국 IBM의 시스템스 하드웨어, 클라우드 및 코그니티브 소프트웨어, 파트너 비즈니스를 아우르는 테크놀로지 그룹을 총괄해왔다.

 

원성식 사장은 “업계 전문가로서의 커리어를 처음 시작한 조직의 장을 맡게 됐다. 한국에서 IBM을 다음 단계의 성장으로 이끌어가기를 기대하고 있다. IBM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및 AI 솔루션 중심의 차별화된 전략을 통해 고객의 성장에 중추적 역할을 하는 비즈니스 파트너로 자리매김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원성식 사장은 "지금까지처럼 고객의 조언과 고견을 열린 마음으로 듣고, 한국IBM 직원 모두와 함께 국내 기업의 성장과 발전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겠다"고 취임 인사를 전했다. 

 

이번 신임 사장의 선임으로 한국IBM은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는 변화와 혁신, 기술 리더십을 기반으로 고객과의 동반성장을 이룬다는 전략을 더욱 가속화 할 것으로 예상된다. 

 

브랜다 하비(Brenda Harvey) IBM 아시아 태평양·중국 지역 사장은 "한국 고객은 비즈니스 변혁을 가능하게 하고, 혁신을 이끌며, 고객 경험을 새롭게 정의하는 기술을 도입하는데 있어 세계를 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브랜다 하비 사장은 "이러한 고객들의 여정에 원성식 사장이 전략적 조언과 의견을 제공할 것이고, 송기홍 대표는 그동안 보여온 리더십을 한국을 넘어 아세안 지역의 고객에게까지 확장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송기홍 전 대표이사 사장은 IBM 아세안과 한국IBM의 글로벌 비즈니스 서비스를 총괄하는 자리로 이동한다. IBM 아세안은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 6개 국가로 구성돼 있으며 인구 6억, GDP 3.2조 달러에 달하는 시장이다.

 

다양한 문화와 빠른 경제 성장이라는 특징을 가진 이 지역에서 송기홍 대표의 지역 및 글로벌 경험이 고객들의 혁신과 성장을 지원하는데 주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