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데이터

배너

9년간 진행된 나노융합 2020사업 성과는 과연?

과기정통부·산업부, ‘나노융합 2020사업’ 최종 성과보고회 개최
사업화 성공기업은 51개, 사업화 제품 85건, 특허 출원 426건·등록 191건, 고용창출 740명 등의 성과

URL복사
[무료등록] 스마트제조를 구현하기 위한 6가지 방법을 공유합니다 (9.8~10)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정부가 지난 2012년부터 9년간 시행한 ‘나노융합 2020사업’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부장 관련 사업화매출액은 7050억원으로 투자 대비 490%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조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012년부터 9년 간 협업해 온 ‘나노융합 2020사업’을 마무리하는 최종 성과보고회를 지난 8일 공동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나노융합2020사업’은 과기정통부와 산업부가 공동으로 단일사업단을 만들어 공공부문이 보유한 나노기술의 성과를 산업계의 신제품 아이디어와 연결해 조기 사업화를 지원해온 사업이다.
 

 

양 부처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20년까지 ‘나노융합 2020사업’에는 1437억원이 투입됐다.


매출액은 정부 투자액 대비 490%인 7050억원이었고 사업화 성공기업은 51개, 사업화 제품 85건, 특허 출원 426건·등록 191건, 고용창출 740명 등의 성과를 얻었다.


경상국립대의 나노융합 2020사업 성과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전산업 생산유발액은 1조 500억원, 부가가치유발액 4000억원을 기록했고 취업자 수는 2750명 증가했다.


정책적으로는 다양한 기술·제품과의 융합이 가능한 범용 기반기술인 나노기술(NT)의 장점을 극대화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바가 컸다고 양 부처는 평가했다.


또 NT-IT, NT-BT, NT-ET 등 기술간 융합으로 BIG3(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 한국형 뉴딜, 탄소중립 등 정부정책과 연계된 성과 창출에도 이바지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나노융합 2020사업 지원기업 대상 조사결과, 사업화 기간을 30개월 이상 단축(56개월→26개월)하는 결과를 보여 사업화플랫폼 구축에도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성과보고회에서는 나노융합 2020 사업 성과와 사업화 사례가 발표됐다. 사업화 우수제품 10건도 전시됐다.


아울러 양 부처는 그동안 축적한 사업 성과를 잇는 후속 사업인 ‘나노융합 2030사업(가칭)’의 기획 착수회의도 진행했다. 기획 착수회의에는 공동기획위원장을 맡은 유지범 나노기술연구협의회장과 홍순국 나노융합산업연구조합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과기정통부와 산업부는 ‘나노융합2020사업’을 통해 구축한 부처 간 긴밀한 협력체계를 바탕으로 그동안 축적된 사업성과와 성공사례를 계승하고 탄소중립·BIG3·한국형 뉴딜 등 정부정책과의 연계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해당 사업을 공동으로 기획·실행할 방침이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차관은 “지난 10년 동안 나노융합기술 사업화지원 플랫폼으로 큰 역할을 했던 나노융합2020사업을 발전적으로 계승한 후속사업을 마련해 융합과 협력을 통한 R&D 기술사업화가 만개할 수 있도록 양 부처가 다시 한번 손 맞잡고 함께 달리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소부장, 빅3의 성장과 궤를 같이 하는 나노융합산업 생태계의 조성과 촉진을 위해 나노기업의 대학·연구소와의 연대와 협력, 수요산업과의 연대와 협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성과보고회에는 용홍택 과기정통부 차관과 박진규 산업부 차관, 나노분야 산학연 관계자 70여 명이 참석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