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HMM,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 만선 출항 쾌거 달성

URL복사

[헬로티]


HMM은 지난 9월 30일 21시 ‘HMM 상트페테르부르크(St Petersburg)’호가 1만9천529TEU를 선적하는 만선(滿船)으로 유럽으로 출항하게 되면서 올해 인도받은 세계 최대 2만4천TEU급 컨테이너선 12척 모두 만선으로 출항하는 쾌거를 달성했다고 4일 밝혔다.


▲중국 옌톈(Yantian)에서 12호선 ‘HMM 상트페테르부르크(St Petersburg)’호가 출항을 준비하고 있다.


이로써 HMM은 올 5월 1만9621TEU 세계 기록을 경신한 1호선 ‘HMM 알헤시라스(Algeciras)’호부터 12호선까지 모두 만선으로 출항하게 됐다. 


1호선 알헤시라스호와 2호선 ‘HMM 오슬로(Oslo)’호, 3호선 ‘HMM 코펜하겐(Copenhagen)’호는 유럽에서 복귀 후 재출항한 두 번째 항차에서도 만선으로 출항해 유례없는 15항차 연속 만선 행진을 이어가는 등 시장에서 초대형선의 효과를 입증하고 있다.


HMM 배재훈 사장은 “그간 우리 정부가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통해 경영위기에 처한 HMM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준 덕분에 다시 일어서는 모습을 보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배재훈 사장은 “앞으로 어떠한 어려움이 닥치더라도 이겨내는 견실한 경쟁력을 갖춘 대한민국 대표 해운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 4월 말부터 약 5개월 동안 연속 만선을 기록한 15번의 운항에 선적된 화물량은 약 30만TEU로 이를 톤수로 환산하면 약 300만 톤(1TEU 적정 적재량 10톤)이다. 이는 2019년 우리나라에서 EU회원국(27개국)으로 수출된 연간 물동량 1천170만 톤의 약 25%에 이르는 상당한 규모다. 


또 30만TEU의 컨테이너 박스(20피트 컨테이너 길이 6m)를 일렬로 나열할 경우 약 1천800㎞로 대한민국 제주에서 홍콩까지 직선거리를 연결한 1732㎞를 넘는 수치다.


HMM은 코로나19로 물동량이 감소하는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상반기에 2019년 같은 기간 대비 3천552억 원이 개선된 영업이익 1천367억 원의 흑자를 기록하면서 21분기 만에 영업이익 흑자 전환을 달성한 바 있다.


올 2분기부터 투입된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이 전 항차 만선을 기록하고 얼라이언스 정회원 가입 등으로 시너지 효과를 내며 하반기에는 더 큰 규모의 실적 개선이 기대되고 있다.


한편, HMM은 스마트십으로 만들어진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이 최적의 상태로 운항하도록 지원하고 관리하기 위해 9월 23일 선박종합상황실(Fleet Control Center)을 오픈했다.


이 상황실은 2021년 인도받게 될 1만6천TEU급 8척까지 총 20척의 초대형선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최적 경로 및 운항 속도 안내 등을 통해 선박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효율성을 높이고, 안전운항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