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코어라인소프트, 최초 COPD 진단 폐 영상 분석 솔루션 공개

URL복사

[첨단 헬로티]


COPD는 국내 사망원인 7위다. 이는 교통사고(10위)보다 높은 수치로,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 및 고령화로 인해 환자는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세계보건기구(WHO)는 COPD를 사망원인 4위 질환이라고 밝히며, 2030년에는 3위로 올라설 것으로 예측하기도 했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그러나 천식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은 ‘만성폐쇄성폐질환’은 증상이 상당히 진행될 때까지 별다른 자각증상이 없어서 대부분이 본인 질병 여부 파악을 놓치고 있는 만성 호흡기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천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141만 여명이었던 반면 COPD 진료 환자는 19만 여명에 그쳤다. 현재 국내 COPD환자가 약 300만 명으로 예상되지만 진단율은 2.8%에 그치는 까닭이다. 학계에서는 국내 40세 이상 중 액 14%가 COPD를 앓고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와 함께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발병 요인으로 인해 폐암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국가표본코호트에서 폐암 발병 이력이 없던 40세 이상 84세 이하 33만 8548명을 평균 7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다. 


지난 4월 27일, 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권오정, 박혜윤 교수, 임상역학연구센터 조주희, 강단비 교수 연구팀은 최근 ‘흉부(Thorax, IF=10.307)’ 최근호에 이 같은 논문을 게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추적 관찰 중 확인된 폐암 발병 사례는 모두 1834건으로, COPD 환자의 폐암 발병 위험은 비(非)COPD 환자에 비해 3.12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가운데 국내 의료영상 솔루션 개발 기업이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COPD를 진단하는데 필요한 다양한 영상 분석 알고리즘들을 자동화한 ‘에이뷰 씨오피디’(AVIEW COPD)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는 북미 최대 방사선학회 RSNA 2018에서 첫 선을 보인 솔루션으로, 오랜 기간 난제였던 기관지와 폐엽의 분할을 완전 자동화한 점이 특징이다.


특히 연구팀이 자동화 처리된 약 200례 처리결과를 7년 경력 전문가와 비교 수행 결과 최종 정량지표 분석에 따른 정확도가 96%에 달했다. 반면 재작업을 포함한 총 소요 시간은 13man-hour로 종전의 6%가량에 불과했다.


COPD는 진단 이후에도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 CT를 통한 아형 분류가 필요하며 이후 주기적으로 CT 검사를 통해 치료효과를 추적 관찰하게 된다. 하지만 CT 영상을 통한 판독을 정량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전처리 작업과 분석에 장시간이 소요되는 어려움이 있어 판독의 경험에 의존한 정성적 판독에 머물러야 하는 한계가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COPD 진단의 영상 분석 알고리즘을 자동화한 솔루션은 향후 그 진단 방법과 환경의 변화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현재 에이뷰 씨오피디는 국립대만대학교병원이 도입을 확정했고, 벨기에 루벤병원, 프랑스 포슈병원, 일본 훗카이도 대학병원 등에서 시험 가동에 들어간 상태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거의 대다수가 기저질환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감염 취약 계층에 대한 주의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는 호흡기질환을 악화시키는 중요한 원인이며, 의료계는 만성질환자 중 천식, 만성폐쇄성폐질환(이하 COPD) 등 만성 호흡기질환을 가진 환자의 감염 예방을 강조하는 이유다.


에이뷰 씨오피디를 개발한 코어라인소프트는 국가폐암검진 소프트웨어를 개발했으며, 전세계적으로 폐암 검진 과정을 클라우드로 제공하고 대규모로 검증한 최초의 사례를 만들어냈다. 이러한 환경에서 출시한 에이뷰 씨오피디의 파급과 성장이 기대되는 이유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