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제조업 르네상스의 ‘핵심’은 AI·빅데이터를 적용한 '산업지능화'

URL복사

[첨단 헬로티]


성윤모 산업부 장관 주재로, 이달 19일 한국기술센터 8층 대회의실에서 디지털 전환에 앞장선 대기업 및 AI·빅데이터 분야 대·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CEO들과 함께 ‘제3차 제조업 르네상스 Round Table’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 정수경 현대모비스 부사장, 형태준 이마트 부사장, 박명애 티맥스소프트 사장, 마인즈랩 유태준 대표, 아크릴 박외진 대표, 소프트팩토리 문경훈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올해 11월 19일 신산업, 12월 5일 주력산업 분야에 이어 세 번째로 개최됐다.



산업부는 앞선 회의 결과, 미래의 제조업 르네상스를 위해서는 데이터·AI를 산업에 적용하는 ‘산업지능화’가 핵심이라는 인식 하에 산업지능화를 견인하는 기업들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이번 회의를 마련하게 됐다고 전했다.


참석자들은 미래에도 세계 시장에서 우리의 제조 강국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서는 민·관이 협력하여 산업지능화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점에 공감하면서, ①제조업 르네상스 성과 및 정책제언 ②산업지능화 적용 현황 및 추진방안 ③디지털전환 활성화를 위한 애로 및 건의사항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성윤모 장관은 “불과 십여 년 전만 해도 데이터와 AI 기술은 아마존이나 구글과 같은 서비스 기업의 트렌드로만 인식되었지만, 최근 산업지능화는 全 산업의 생존 전략으로 자리잡았다.”면서, 산업지능화를 두 가지로 분류했다. 


① 자율주행차와 같이 기존 제품에 AI를 적용하여 부가가치를 높이고, 차량 데이터를 활용하여 보험업, 중고차 거래 등의 제3분야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상품과 서비스의 고부가가치化’  ② 연구개발 단계에서 AI를 활용한 가상 시뮬레이션으로 개발기간을 단축하고, 제품의 생산과 판매 단계에서 AI 예측기술을 활용하여 문제발생 가능성을 사전 진단하는 등 ‘제조 全 공정의 혁신’이다.


정부는 지난 17일 발표한 ‘인공지능 국가전략’을 통해 ‘IT 강국을 넘어 AI 강국으로’라는 비전을 설정하고 AI 기술개발과 생태계 구축을 위한 추진과제를 제시했으며, 특히 산업부는 산업지능화를 다음 3가지 방향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① 자율주행차, 자율운행선박, 차세대로봇 등 업종별 지능형 신제품을 개발하고, 도전적 R&D를 지원하는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등을 통해 AI 관련 핵심기술 확보에 주력 ② 기업의 데이터 활용 기반 마련을 위해 ‘산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표준 AI 모듈을 보급하는 한편, 업종 별로 AI활용에 직면한 문제를 파악하여 각각에 맞는 특성화된 전략 마련이 그것이다.


더불어, AI 활용 제품이 기존 제도와 간극이 발생하는 경우 ‘규제 샌드박스’ 등을 활용해 특례를 부여하고, 결과를 바탕으로 법령 정비까지 이뤄내는 등 제도개선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 AI스타트업인 마인즈랩은 ‘AI 플랫폼의 제조업 적용 사례’를, 현대로보틱스는 ‘로봇 분야 디지털 전환의 성공사례’를 발표했다.


성 장관은 “우리는 로봇, 장비 등의 하드웨어에서 경쟁력이 있고, 다양한 제조업 분야가 세계적인 기술 수준을 보유하고 있어서 미래 기술을 적용하여 시너지 효과를 낼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치열한 제조업의 현장에서 앞장서서 산업지능화를 도입한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 이런 우수사례가 다른 분야로까지 확장될 수 있도록 정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오늘 회의를 마지막으로 신산업, 주력산업에 이어 산업지능화 분야까지의 기업들과의 소통을 마무리했으며 내년도 제조업 르네상스를 위한 새로운 전략 마련에 집중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