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디지털라이프

배너

현대인의 고질병 변비...예방 방법은?

URL복사

변비, 육식을 많이 하고 야채 등 섬유소의 섭취가 드문 현대인들은 고질적인 이 증상 때문에 많은 고통을 받고 있다. 배변 장애 때문에 화장실 가는 것이 무서운 환자들이 있을 정도다.

 

변비란 배변 시 무리한 힘이 필요하거나 대변이 과도하게 딱딱하게 굳은 경우, 불완전 배변감(후중감) 또는 폐쇄감이 있는 경우, 일주일에 배변 횟수가 3번 미만인 경우를 말한다.

 


변이 굳는 이유는 다양한 원인이 있지만, 가장 큰 원인으로는 체내의 수분 보유량이 적기 때문이다. 또 원발성 요인과 이차성 요인이 있다. 대장의 운동기능이 불안정하거나 혹은 항문직장의 기능 이상으로 인한 변비는 원발성 요인이다. 변비의 90%가 원발성 요인 때문에 발생한다.

 

이차성 원인은 국소적으로 대장 쪽에 문제가 생긴 경우 혹은 전신에 다양한 질환, 감염, 운동부족, 장거리 여행, 임신 혹은 월경 등으로 기질에 변화가 생겼을 때 발병한다. 이 모든 원인도 장내에 수분이 부족하기에 발생하는 것으로서, 평소 충분한 물을 마시고 야채와 유산균을 섭취하는 것으로 어느 정도 완화될 수 있다.

 

변비 치료 방법으로는 약물 치료와 수술 등이 있다. 일반적으로 팽창성 하제를 사용하고 효과가 없으면 삼투성 하제나 염류성 하제를 사용한다. 여기에도 반응이 없으면 자극성 하제를 사용할 수 있다. 수술은 내과적 치료에 잘 반응하지 않거나 관련 부위에 해부학적 변화가 있는 환자들에게 필요하다.

 

서울송도병원 변비클리닉에 따르면 개인별로 장내 상태가 다르기에 적용할 수 있는 방법도 모두 다르기 때문에 병원 상담을 받고 장내 건강상태에 따른 해결방법을 찾을 수 있다.

 

서울송도병원 이종균 이사장은 “변비가 생활에 불편이나 지장을 줄 경우에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면서 “체중 감소, 혈변, 빈혈, 발열 등 경고 증상이 있거나, 대장암이나 장질환의 과거력 및 가족력이 있는 경우 검사를 받아 보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종균 이사장은 “규칙적인 식사로 식이섬유를 충분히 섭취하고 배변 욕구를 미루거나 억제하지 않고 배변을 해야 한다”며 “변기에 오랜 시간 앉아 있는 것은 좋지 않다”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