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배너

폐휴대폰 재활용률 40% 이하, 환경도 자원도 위험

  • 등록 2013.01.18 17:31:54
URL복사


매년 폐기되는 휴대폰의 40% 이하만이 재활용돼, 부적절한 처리로 인한 환경오염 및 소중한 자원의 국외 유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는 지난 16일 휴대폰 제조사 및 판매업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재활용되는 폐휴대폰이 2012년  기준 약 655톤(≒730만 대)으로 2011년에 비해 소폭 증가(약 36톤)했지만 여전히 출고량 대비 약 20% 수준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그간 환경부는 휴대폰 제조사 및 판매업자와 협력하여 폐휴대폰 캠페인을 실시하는 등 폐휴대폰의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이러한 정책적인 노력에 힘입어 매년 약 600만 대 이상의 폐휴대폰을 재활용해 왔으며 이를 통해 연간 180억 원 이상의 경제적 가치를 창출해왔다.


그러나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 매년 약 2천 5백만 대 이상 판매되는 휴대폰중 매년 약 1,800만 대 이상이 폐기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게다가 이 중 40% 정도만 재활용돼 부적정한 처리로 인한 환경오염 및 소중한 자원의 국외 유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0년에는 폐휴대폰의 45% 이상인 약 817만 대가 속칭 ‘장롱폰’으로 국민들의 책상 속에 보관 중이고, 약 240만대 정도가 중국 등 해외로 유출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문가들은 재활용률 향상 등 폐휴대폰의 자원순환성을 제고하기 위해 특정 이해관계자의 자체 노력이 아닌 환경부, 제조사, 판매자 등을 아우르는 공동수거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에 대해 환경부 관계자는 “폐휴대폰은 철, 희유금속 등을 함유하고 있는 자원의 보고로 총보유가치가 1,12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지만, 부적정한 처리 시 환경오염 및 자원낭비를 야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소중한 자원으로서 폐휴대폰에 대한 국민적 인식을 제고하고 국민, 환경부, 제조사 및 판매자가 함께하는 적극적인 회수 및 재활용체계 구축 노력을 통해 향후 폐휴대폰의 재활용률이 향상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