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청년창업 2018.03.21

홈 > 전기·에너지 > 뉴스&프로덕트

ATM아이엔씨 2018.01.05


이달의 매거진
  • 구독신청
  • 광고안내

지맨스 기사본문

[인터배터리 2018] LG화학, 미래 연결하는 차세대 배터리 대공개

입력 : 2018.10.12 09:59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LG화학이 10월 10일부터 14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하는 ‘인터배터리(InterBattery) 2018’에 참가해 차세대 전기차용 배터리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였다.

 

이번 전시회에서 LG화학은 자사가 생산한 배터리 셀이 탑재된 현대자동차 코나를 부스 입구에 전시했다. 코나에 탑재된 LG화학 배터리팩의 용량은 64KWh다. 한 번 충전으로 482km를 주행할 수 있는 성능을 자랑한다. 코나 외에도 LG화학은 재규어(Jaguar)의 I-PACE에 탑재되는 배터리팩도 선보였다. I-PACE에 탑재되는 배터리팩의 용량은 코나보다 큰 90KWh다.

 

 

▲ LG화학은 현대자동차 코나에 탑재된 배터리 셀을 인터배터리 2018에서 선보였다. <사진 : 김동원 기자>

 

LG화학은 전기차 배터리 이외에도 산업용·가정용 ESS 등에 사용되는 배터리도 전시했다. 현재 LG화학의 ESS 산업 성장세는 무섭다. 지난 3월, LG화학은 세계 1위 ESS 기업인 미국 에너지 스토리지(AES)와 1GWh 규모의 배터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해부터는 이케아의 가정용 ESS 솔루션 ‘솔라파워 포털’에 배터리를 납품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올해 LG화학의 ESS 매출액을 지난해 5,000억 원 수준에서 80% 성장한 9,000억 원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외에도 LG화학은 관람객과 친숙한 전자 로봇청소기와 청소기에 사용되는 원통형 배터리와 스마트폰, 스마트워치, 보조배터리 등에 사용되는 배터리도 실물로 전시해 평상시 사용하는 전자 제품 작동의 호기심을 해소해주었다.

 

 

 ▲ LG화학은 사람들이 자주 사용하는 전자기기의 배터리도 전시해 관람객의 이목을 끌었다. <사진 : 김동원 기자>

 

한편, 오는 12일까지 개최되는 ‘인터배터리 2018’은 배터리 재팬(Battery Japan), CIBF(China International Battery Fair)와 함께 세계 3대 전지산업전으로 꼽히는 전시회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 복합에너지전문전시회 ‘에너지 플러스 2018’ 중 하나인 이번 전시회는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보여주는 ‘인터배터리 픽(InterBattery’s PICK)‘, 글로벌 완성차 업체 참여로 구성된 ’이브이 나우(EV Now)‘ 특별관, 배터리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엿볼 수 있는 ’더 배터리 콘퍼런스 2018‘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된다.

/김동원 기자(eltr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8.07.31
디지키 2018.12
이전글
[인터배터리 2018] 삼성SDI, 배터리로 움직이는 새로운 미래로 초대하다
다음글
[인터배터리 2018] LS산전, 더 똑똑해진 차세대 전력 솔루션 선보여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다이어리 홍보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