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청년창업 2018.03.21

홈 > 전기·에너지 > 뉴스&프로덕트

ATM아이엔씨 2018.01.05


플리어시스템 2018.03.22
이달의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엄마, 옆집은 태양광 대여했대요”

입력 : 2018.05.10 16:54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주택에 태양광이 대여된다. 한국에너지공단은 10일, 수원 이비스 호텔에서 올해 선정된 태양광대여사업자와 '2018년도 태양광대여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


태양광대여사업은 태양광 설비 설치를 희망하는 주택소유주가 초기 설치비 부담 없이 대여사업자로부터 설비를 빌려 쓰고 대여료를 납부하는 제도다. 



주택소유주는 최소 7년간 월 대여료 4만 원으로 전기요금을 절감할 수 있다. 대여사업자는 대여료, 신재생에너지생산인증서(REP) 등으로 투자비용을 회수, 설비 설치부터 유지보수까지 책임진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지난 4월 10일부터 24일까지 공모를 통해 태양광대여사업자를 선정했다. 경영상태와 사업운영능력, A/S 우수성, 고객만족도 등을 평가한 결과 에너리스(주), 인피니티에너지(주), 태웅이엔에스(주), (주)한국나이스기술단, 한화큐셀코리아(주), (주)해줌 등 6개사가 태양광대여사업자로 임명됐다.


공단은 올해 총 18,000가구(21.5MW) 보급을 목표로 태양광대여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협약식에 참여한 6개 대여사업자는 공단과 협력하여 올해 보급목표를 달성하고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을 위해 상호 노력하기로 했다.


태양광대여 신청은 월평균 전력사용량 200kWh 이상 가구에서 가능하다. 신청은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한국에너지공단 고재영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태양광대여사업은 민간이 주도하여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한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보다 많은 국민이 체감하고 참여할 수 있는 가가호호 재생에너지 시대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원 기자(eltr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마이크로칩 2018.05
디지키 2018.05
이전글
산업체 해석기술? 이번에 무료로 배운다!
다음글
지난해 국내 총 전력소비량 50GWh 넘었다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