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더테이블 2018.03.21

홈 > 전기·에너지 > 뉴스&프로덕트

ATM아이엔씨 2018.01.05


이달의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지맨스 기사본문

한전, ’17년 연결 영업이익 5조원 시현

입력 : 2018.02.14 11:55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한국전력(사장직무대행 김시호)은 ’17년 결산 결과,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4조 9,532억원(잠정)이라고 발표했으며, 이는 작년도 영업이익 12조원 대비 7조 484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년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1조 5,093억원(잠정)으로 작년도 7조 1,483억원 대비 5조 6,390억원 감소했다. 


한전의 자체 분석에 따르면 ’16년에 비해 ’17년 영업이익이 약 7조원 감소한 주요 원인은 ’17년 전력판매량이 전년 대비 소폭 증가하면서 전력 판매수익은 0.3조원 증가했으나, 해외사업수익 등이 0.7조원 감소했으며 민간 구입전력비(3.5조원), 연료비(2.5조원), 신규 건설된 발전기·송배전 설비의 감가상각비(0.8조원) 등 영업비용이 전년 대비 크게 증가하여 영업이익을 감소시켰다. 


영업비용이 증가한 원인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민간 발전사로부터의 구입전력비가 전년 대비 3.5조원가량(32.6%) 증가하면서 비용 인상을 유발했다. 민간 전력구입비 증가의 주요 원인은 원전 안전 강화를 위한 추가 정비 등에 따라 민간 발전량 증가(2.9조원), 그 외 신재생 공급인증서(REC) 정산비용(0.3조원) 등으로 추정된다. 현재 원전은 총 24기중 현재 10기가 정지해 있는데, 그 중 3기는 계획 예방정비, 나머지 7기는 추가정비 상태이다. 


원안위는 ’16.6월 철판부식 발견(한빛2호기) 이후 격납건물 철판(CLP, Containment Liner Plate)을 보유한 19기*를 대상으로 부식 여부를 확대 점검하고 있다. 


현재 19기 중 17기에 대한 점검이 끝났으며 나머지 2기에 대해서는 4월까지 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며, 현재까지 점검결과 17기 중 9기에서 부식이 발견되었으며 4기는 보수완료, 5기는 현재 보수 중으로 철판 교체 등 조속한 조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격납건물 철판은 원자로용기 용융 등 중대사고가 발생할 경우 방사선 누출을 방지하는 국민안전과 직결된 설비로서 격납건물 철판 부식이 발견된 이상 국민불안 해소 및 원전 안전성 확보 차원에서 全원전으로 점검을 확대하여 철저히 정비하는 것은 불가피하다. 


이에 따라 한수원은 원전안전 관련 기준과 절차에 입각하여 철저히 정비할 예정이며, 원안위는 현재 정비중인 원전이 원자력안전법과 관련 기술기준에 따른 안전성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되는 경우 재가동을 승인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한전에 따르면 국제 연료가격 상승, 원전의 안전점검 강화와 같은 외부 변수로 인해 영업이익이 전년에 비해 낮아졌으나, 앞으로 경영효율화 등을 통해 비용을 절감하여 국민들의 전기요금 부담을 최대한 줄여나갈 수 있도록 모든 조치들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김혜숙 기자(eltr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마이크로칩 2018.08
디지키 2018.07
이전글
㈜솔라라이트, 현대힘스와 ESS 사업 협약 맺고 ESS 시장 공략 강화
다음글
산업통산자원부, 에너지·산업 협력방안 점검회의 개최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