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완성차 5사, 1월 63만 3000대 판매…전년 대비 4.3%↑

2024.02.02 11:49:32

이동재 기자 eltred@hellot.net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올해 1월 국내 완성차 업체 5개사의 판매량이 63만 대를 넘겼다. 현대자동차·기아와 한국GM은 호실적을 기록했고, KG모빌리티와 르노코리아자동차는 부진했다.

 

현대자동차·기아·한국GM·르노코리아자동차·KGM 등 5개사가 발표한 올해 1월 판매 실적에 따르면 반조립제품(CKD)을 포함한 국내외 판매량은 지난해 동월 대비 4.3% 증가한 63만 3236대로 집계됐다. 이들 5개사의 내수 판매는 2.3% 늘어난 10만 2794대, 해외 판매는 4.8% 증가한 53만 442대였다.

 

업체별로 보면 현대차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3.3% 감소한 4만 9810대의 판매량을 기록했지만, 해외에서 2.8% 증가한 26만 5745대를 팔아 선방했다. 국내외를 합산하면 1.8% 증가한 31만 5555대의 판매 실적이다. 현대차 아산공장 설비 공사 영향으로 내수 판매가 소폭 줄었다.

 

 

현대차 세단 중에서는 아반떼가 4438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레저용 차량(RV) 중에서는 싼타페의 판매량이 8016대로 가장 많았다. 기아는 국내 4만 4683대, 해외 20만 257대 등 총 24만 4940대를 판매했다. 국내는 15.3%, 해외는 2.0% 각각 증가해 총판매량도 4.2% 늘었다. 기아의 실적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주도했다. 차종별로 보면 스포티지가 4만 5905대로 국내와 해외를 합해 최다 판매됐고, 셀토스 2만 7517대, 쏘렌토 2만 1346대의 순으로 많이 팔렸다.

 

한국GM은 글로벌 시장에서 51.9% 증가한 6만 1698대(CKD 포함)를 팔며 5개사 통틀어 가장 큰 성장을 보였다. 내수 판매는 2894대로 183.4% 늘었고, 해외 판매는 48.5% 증가한 5만 8804대를 기록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와 트레일블레이저의 지속적 인기가 판매량 증대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이에 반해 KGM은 국내외 합산 9172대를 팔았다. 작년 1월과 비교해 16.6% 줄어든 판매량이다. 다만 KGM은 지난해 9월 이후 4개월 만에 월간 판매량 9천 대를 넘긴 것에 위안을 삼았다. 르노코리아는 무려 81.4% 급감한 1871대 판매에 그쳤다. 해외 판매는 97.1% 줄어든 226대였다.르노코리아는 홍해 사태에 따른 물류 불안으로 예정된 일자에 차량 선적이 이뤄지지 못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달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종은 기아 쏘렌토(9284대)였고, 이어 현대차 산타페(8016대), 기아 카니발(7049대), 기아 스포티지(5934대), 현대 투싼(5152대) 등 순이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Copyright ⓒ 첨단 & Hellot.net




상호명(명칭) : (주)첨단 | 등록번호 : 서울,자00420 | 등록일자 : 2013년05월15일 | 제호 :헬로티(helloT) | 발행인 : 이종춘 | 편집인 : 김진희 | 본점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127, 3층, 지점 : 경기도 파주시 심학산로 10, 3층 | 발행일자 : 2012년 4월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활 | 대표이사 : 이준원 | 사업자등록번호 : 118-81-03520 | 전화 : 02-3142-4151 | 팩스 : 02-338-3453 | 통신판매번호 : 제 2013-서울마포-1032호 copyright(c) HelloT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