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성형 AI 시장, 10년 후 1,700조원대로 성장 전망 나와

2023.06.02 10:49:53

김진희 기자 jjang@hellot.net

[#강추 웨비나] 제조 프로세스에서 온프레미스(on-premises)&Cloud를 활용한 외부 협업 데이터 관리 방안 (7/18)

 

블룸버그 인텔리전스 보고서 예측…"10년간 매년 42% 확장"


인공지능(AI) 챗봇 '챗GPT' 열풍으로 장기적인 AI 붐이 조성되면서 '생성형 AI' 시장이 10년 후인 2032년에 1조3천억 달러(약 1,705조 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전망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해 이 시장의 규모가 400억 달러(약 52조5천억 원)인 점을 감안하면 10년간 30배 넘게 커진다는 것이다.

 


블룸버그 산하 경제연구소 블룸버그 인텔리전스의 애널리스트 만디프 싱이 주도한 새 보고서에 따르면 이 분야는 AI 시스템 학습에 필요한 인프라와 AI 기기, 광고 등의 수요 등으로 10년간 매년 42% 확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싱은 이날 "향후 10년간 기술 분야의 운영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생성형 AI의 폭발적인 성장을 보게 될 것"이라며 "이 분야가 발전하면서 IT·광고 지출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고, 사이버보안의 핵심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말 챗GPT가 출시된 이후 전 세계적으로 생성형 AI 수요 열풍이 불었으며, 이 기술은 고객서비스에서 은행 업무까지 모든 분야에서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보고서는 아마존의 클라우드 사업부,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 엔비디아, 오픈AI에 대규모 투자를 한 마이크로소프트(MS)가 AI 붐의 최대 수혜자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생성형 AI 매출 성장의 최대 동인은 AI 모델을 학습하는 데 필요한 인프라 수요에서 나올 것으로 보이며, 그 규모는 2032년까지 2,470억 달러(약 324조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AI가 지원하는 디지털 광고 부문은 2032년 연간 매출이 1,920억 달러(약 252조 원), AI 서버 매출은 1,340억 달러(약 176조 원)에 각각 달할 것으로 보고서는 예상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Copyright ⓒ 첨단 & Hellot.net





상호명(명칭) : (주)첨단 | 등록번호 : 서울,자00420 | 등록일자 : 2013년05월15일 | 제호 :헬로티(helloT) | 발행인 : 이종춘 | 편집인 : 김진희 | 본점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127, 3층, 지점 : 경기도 파주시 심학산로 10, 3층 | 발행일자 : 2012년 4월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활 | 대표이사 : 이준원 | 사업자등록번호 : 118-81-03520 | 전화 : 02-3142-4151 | 팩스 : 02-338-3453 | 통신판매번호 : 제 2013-서울마포-1032호 copyright(c) HelloT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