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D, “완전 자율주행은 자동차보다 공장에 더 가치있을 것”

2023.04.25 21:13:49

최재규 기자 mandt@hellot.net

[#강추 웨비나] 제조 프로세스에서 온프레미스(on-premises)&Cloud를 활용한 외부 협업 데이터 관리 방안 (7/18)

 

“자동차 완전 자율주행은 기본적으로 불가능에 가깝다”

 

독일 전기차 매체 ‘인사이드EV가 중국 전기차 기업 BYD 대변인 리 윤페이(Li Yunfei)의 발언을 인용해 BYD가 자율주행차는 불가능에 깝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해당 인용문은 2023 상하이 오토쇼에서 “자율주행차는 잘못된 제안일 수 있다”고 말한 리 윤페이의 말을 인용했다. 인사이드EV는 더불어 그가 “인간과 완전히 분리된 자율주행 기술이 매우 멀고 기본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 해당 기술은 자동차 분야보다 공장 분야에 더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드EV는 또 “해당 기술에 투자하는 많은 산업과 기업이 있다”며 “그들의 투자는 아무런 소득을 보지 못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중국에서는 자율주행차를 엄격하게 규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해당 배경에서 일부 회사는 베이징, 상하이 및 기타 도시 일부 교외 지역에서 자율주행 택시를 운영하기 위한 임시 승인을 지방 당국으로부터 받은 것이 전해졌다.

 

인사이드EV는 해당 기사에서 “운전자가 특정 교통 상황을 인지하고 판단하는 데 도움이 되는 운전자 지원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자동차 산업이 수년 동안 힘써왔다”며 메르세데스-벤츠, 테슬라의 사례를 들어 “이들 기업 자율주행 기술에 아직도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헬로티 최재규 기자 |

Copyright ⓒ 첨단 & Hellot.net





상호명(명칭) : (주)첨단 | 등록번호 : 서울,자00420 | 등록일자 : 2013년05월15일 | 제호 :헬로티(helloT) | 발행인 : 이종춘 | 편집인 : 김진희 | 본점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127, 3층, 지점 : 경기도 파주시 심학산로 10, 3층 | 발행일자 : 2012년 4월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활 | 대표이사 : 이준원 | 사업자등록번호 : 118-81-03520 | 전화 : 02-3142-4151 | 팩스 : 02-338-3453 | 통신판매번호 : 제 2013-서울마포-1032호 copyright(c) HelloT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