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시스템즈 20200123

홈 > 지식커뮤니티 > 디지털라이프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element 20191202

“렘수면행동장애, 신경퇴행성 질환 징후일 수도”

입력 : 2020.02.12 13:10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렘수면행동장애가 퇴행성 뇌질환의 초기 단계로 나타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코슬립수면클리닉 신홍범 대표원장은 “렘수면행동장애가 퇴행성 뇌질환의 초기 단계로 나타날 수 있다”면서 “만약 이를 방치하면, 파킨슨병, 치매 등으로 발전될 수 있으므로, 조기 진단을 통해 치료 및 예방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렘수면행동장애는 꿈에서 말이나 행동을 직접 행동으로 옮기는 수면장애를 말한다.

 

만약 수면 시 △혼잣말 및 고함 등 심한 잠꼬대 △주먹질 및 발차기 등 폭력 행동 등의 문제가 있거나, 흔히 알고 있는 △몽유병과 비슷한 증상이 있다면, 렘수면행동장애를 의심할 수 있다는 게 신 원장의 설명이다.

 

특히 렘수면행동장애는 중년 이후 노인에게서 흔히 나타날 수 있어, 꿈속의 행동을 옮기는 경우가 많아 자신이나 타인에게 위험할 수 있으므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며, 젊은 사람에게도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 원장은 “렘수면 중에는 신체 근육에 힘이 빠져 꿈 내용을 행동으로 표현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며 “그러나 렘수면행동장애 환자는 꿈 내용을 행동으로 옮기는 위험한 상태에 놓이게 된다”고 설명했다.

 

렘수면행동장애는 수면부족, 갑상선 기능 향진증, 두부손상, 편두통, 수면호흡장애, 여행, 신경정신과 약물복용, 음주, 큰 소리 및 빛 외부 자극 등 다양한 원인으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신 원장은 “렘수면행동장애는 수면다원검사와 신경심리검사를 통해 정확한 진단을 진행할 수 있다”며 “신경심리검사를 통해서는 렘수면행동장애를 일으키는 심리적인 요소가 존재하는지 확인하고, 치매 등을 조기 진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정인 기자(ryu@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9.11.25
디지키 2020.04
이전글
“교통사고 후 정밀검사...허리 통증 등 후유증 줄일 수”
다음글
“한약·침·추나요법 등 한의학적 치료...교통사고 후유증 적용은?”
FLIR
성안당_내인생의갑
주요 광고주 / 추천기업

토마스케이블 케이블

SPK한국스테어펌프 펌프

효성훼바 훼바

나라삼양감속기 감속기

케이씨티앤에스 소재부품

마이클앤솔루션 튜브넘버링기

엔아이피 머신비전

플루크네트웍스 테스터기

엘리먼트14 전자부품

SEC e-beam

에스디상사 공구

FAMAX 공장자동화

지브라 자동인식 산업

더블유케이티 절연제품

성안당 기술서적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