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홈 > 피플&컴퍼니 > 피플

터크코리아 2017.04
인성정보 2017.10
이달의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ATM 2017.05

[파워인터뷰-햅코모션 피터 존스 마케팅 매니저] “45년간 V 가이드 개발과 혁신…양질의 맞춤형 제공으로 리니어 시장 선도”

입력 : 2017.11.07 08:54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햅코모션은 V 가이드를 발명한 이래로 지난 45년간 끊임없이 리니어 제품개발과 혁신을 해왔다.” 햅코모션의 피터 존스 마케팅 매니저는 그 결과물로 직선 및 곡선, 중하중에서부터 XYZ 시스템에 이르기까지 각종 구동장치와 자동화 솔루션 등을 위한 제품들을 두루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 모든 제품은 고객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충족시키며 양질의 맞춤형으로 제공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영국에 본사를 둔 햅코모션은 제품의 80%를 63개국에 판매 중이며, 한국은 1999년에 지사를 설립, 아시아 거점 시장으로서 공략을 본격화했다. V 가이드로 리니어 시장에 파란을 예고하는 햅코모션의 전략은 무엇인지 피터 존스 매니저에게 자세히 들어봤다.


▲ INTERVIEW_햅코모션 피터 존스 마케팅 매니저


Q. 고객이 리니어 시스템을 구매할 때 고려해야 할 사항이 있다면.

A.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핵심적인 것은 아무래도 비용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경제적인 이유로 구매 비용만을 따졌을 경우 잘못된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많은 설계자들이 볼 레일을 고르는 것이 일반적일 것이다. 물론 실제로도 이러한 형태의 시스템은 상당수의 애플리케이션 요구조건을 충족시켜주기도 한다. 하지만 작업환경 조건이나 시스템의 요구 수명, 혹은 시간당 가동 중단 비용 등에 따라 총 소유비용이 어떻게 달라지는지를 알게 되면 저가형 부품들이 결국에는 더 비싼 선택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실질적인 비용에는 구매 가격 이외에 설치비용이나 유지보수비, 가동 중단 비용, 교체비용 등의 다양한 추가 비용들이 포함되므로 이들을 모두 적절히 고려해야만 한다. 그런 점에서 햅코모션의 V형 리니어 가이드인 ‘GV3’는 그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Q. V형 리니어 가이드는 어떤 시스템인가. 기존 볼 레일 시스템과 비교해 어떤 장점이 있나.

A. V 가이드는 첫째는 신속한 장착 및 설치가 가능해 설치비용을 줄일 수 있다. 볼 레일의 경우 제품 자체가 강성이 높은 제품이므로 정밀한 장착면 확보나 평행한 세팅작업을 하기 위해 그만큼 설치 시간이 더 오래 걸린다. 그러나 햅코의 V 가이드는 짝을 이루는 슬라이드 및 베어링의 V홈을 따라 엄격한 기하학적 제어기능의 원리를 토대로 작동한다. 이는 결과적으로 기계는 계속해서 문제없이 작동하면서 동시에 이물질을 제거해주는 와이핑 작용을 가능하게 한다. 또한, 내장된 컴플라이언스가 높기 때문에 취부면이 정확히 평평하지 않더라도 기계 전체 길이를 따라 일관되게 작동할 수 있도록 해줘 신속하게 설치할 수 있다.


둘째는 가동 중단 비용을 줄일 수 있다. 포장 산업에서 전체 볼 레일 시스템을 교체하는 경우를 비교해 보면 햅코의 V 베어링을 개별적으로 교체하는 것이 훨씬 더 빠르다. 해체와 세팅작업을 포함해 각각의 볼 레일 시스템을 바꾸는 데는 약 30분이 소요되지만, 일반적인 GV3 캐리지에 있는 네 개의 베어링을 바꾸는 데는 10분 미만이 소요된다. 이러한 시간 차이는 시간당 비용뿐만 아니라 가동 중단 비용에도 영향을 미치므로, 유지보수 측면에서도 햅코의 시스템이 훨씬 더 매력이다.


셋째는 거친 작업환경서도 잘 작동한다. 볼 레일 시스템에서는 밀폐 부분에서 이물질 및 잔재물 입자가 발견되거나 손상된 경우, 내부 볼 베어링 트랙이 작동하지 않게 되며 움직임이 느려지게 된다. 이는 곧 치명적인 기계 고장의 원인이 되어 결국 가동 중단 시간이 길어지거나 시스템을 전체적으로 바꾸어야 하는 상황을 불러올 수 있다. 반면, 햅코의 V 가이드는 와이핑 기능 내장으로 거친 작업환경에서도 잘 작동하며 베어링의 수명이 거의 다 되어가도 작동을 유지해주므로 기계가 치명적인 손상을 입는 일이 발생되지 않는다.


Q. 햅코 제품 본연의 장점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대표적인 산업 분야가 있다면.

A. 당연히 포장산업이다. 포장산업은 매우 빠른 속도의 시스템을 요구하는 분야로써, 여기에 사용되는 대다수 기계는 2m/s 이상의 속도나 짧은 스트로크에서의 왕복운동을 요구하는 조건이 많다. 또한, 시스템이 한 번 마모되고 나면 내부의 다른 표준 교체 부품들이 버티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포장 관련 애플리케이션들은 일반적으로 10년 이상의 수명을 요구하는 매우 까다로운 시스템이 대부분이다.


햅코의 V 가이드는 시스템이 마모될 조짐이 보이면 V 베어링의 편심 조정 기능을 이용하여 플레이(play)가 일어난 부분을 신속하고도 간단하게 제거할 수 있다. V 베어링이 산출된 수명 말기에 도달하면, 이들 V 베어링을 세트 전체로 교체하지 않고 개별적으로 교체할 수 있어 이상이 없는 부품을 불필요하게 폐기하지 않아도 된다. 교체작업 중에도 V 레인은 본연의 예상수명을 다하기까지 프로세스 전반에 걸쳐 계속해서 작동하게 된다.


Q. GV3는 어떤 제품인가.

A. 햅코 V형 리니어 시스템의 대표적인 제품이 ‘GV3’이다. GV3는 유지보수는 물론 조립이 쉽고 규격이나 형태, 정밀도, 옵션 사양이 매우 광범위해 다양한 산업에 고객 맞춤형으로 제공된다. 특히, 평행 설치에 대한 옵션으로 GV3 플로팅 베어링은 약간의 축운동을 허용한다. 예를 들어 반대쪽 V 시스템의 V 홈 평행 불량률을 2.0mm까지 허용한다. 따라서 평행 세팅에 대한 수고로움을 크게 감소할 수 있다. 적용 분야로는 주로 포장산업을 비롯해 전자, 자동차, 반도체 분야에 들어가고 있다.


▲ 햅코 V형 리니어 시스템의 대표적인 제품인‘GV3’


▲ GV3 플로팅 베어링


Q. 관련 전시회에서도 그렇고, 한국 시장에 트랙 시스템 홍보에 집중하는 이유는.

A. 한국 시장에 수요가 많아서이다. 햅코에는 다양한 제품들이 있지만, 회사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서 우선적으로 한국에 수요가 많은 트랙 시스템을 중심으로 홍보와 영업을 진행하고 있다. 일체형 트랙시스템인 ‘1-Trak’의 경우, 간편하게 거의 모든 2D 형태 트랙 시스템을 제작할 수 있다. 곡선과 트랙의 어떠한 반경과 폭도 모두 구현 가능하며 특히, 3-베어링 캐리지 설계는 여러 형태의 트랙을 제공한다.


우리가 주력하는 또 하나의 특화된 제품으로 링 시스템이 있다. ‘PRT2’가 그 대표적인 예인데, 이 제품은 정밀하고 정교하며 다양한 방식의 설계가 가능해 비용 효율적이다. 특히, 링뿐만 아니라 각도별로 고객의 제품 크기에 맞춰 트랙을 구성할 수 있어 원형 및 직선 운동 시 발생하는 모든 문제점을 해결해 준다.


그 외에도 햅코에는 앞서 소개한 GV3를 비롯해 스테인리스 스틸 재질의 슬라이드 시스템인 ‘SL2,’ 다양한 용도의 중하중 직선 시스템인 ‘HDS2’, 싱글에지 트랙 및 조합형으로 구성된 ‘DualVee’ 등 직선운동 제품들을 갖추고 있다.


▲ PRT2 정밀링과 링 세그먼트


▲ ‘2017 모션컨트롤 쇼’에 참가한 햅코모션의 부스 전경.


Q.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한 햅코의 전략은.

A. 햅코모션은 로봇과 같은 새로운 기술에 햅코 제품을 넣기 위해 데이터 분석을 하고 끊임없이 기술개발하고 있다. 또한, 전 세계에 파트너십을 통한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갖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유럽에서는 이미 로봇 회사인 쿠카와 파트너십을 맺은 바도 있다. 새로운 로봇의 등장은 위협이 아닌 오히려 기회라고 생각한다. 로봇 움직임에 리니어 시스템이 들어가기 때문에, 우리만의 강점을 갖고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한국에서도 Beckhoff 솔루션을 제공하는 트라이텍과 같은 회사들이 햅코 제품의 신뢰성과 견고성 등을 보고 찾아주고 있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전도유망해질 것으로 보인다.


Q. 앞으로 남은 과제와 목표가 있다면.

A. 햅코모션이 직선 및 원형 운동 관련 고객의 문제점을 해결해 줄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을 갖고 있음을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 또한, 제품의 글로벌화를 위해 한국을 비롯한 중국, 인도 등 아시아 시장에도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무엇보다도 고품질의 제품을 생산해서 경쟁사보다 더 나은 제품을 제공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이다. 

/임근난 기자(fa@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2017.10
디지키 2017.11
이전글
글로벌 스마트 팩토리 구현 앞장선다
다음글
[KOMAF 2017 Review-① 누리로봇 이태영 대표 인터뷰] “스마트모터 앞세운 맞춤형 제...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